2022.09.24 (토)

  • 맑음서울 14.7℃
  • 흐림제주 19.5℃
  • 구름많음고산 19.4℃
  • 흐림성산 18.1℃
  • 흐림서귀포 21.0℃
기상청 제공

복지


백지화된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화북 등 대체부지 마련

  • 이영섭 gian55@naver.com
  • 등록 2019.04.29 11:16:53

원희룡 지사는 29일, 기존 시민복지타운 내 행복주택 건립 계획 백지화로 인한 청년들의 우려에 찬 목소리에 대해 도심 공유지 공영주차장, 공한지 주차장에 대한 전수조사 등 대책부지 발굴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2022년까지 청년과 저소득층을 위한 행복주택 5,000호 건립 목표에 차질이 없도록 적극 추진하겠다”며, “앞으로도 젊은 세대와 취약계층의 주거복지를 포함해서 일자리, 육아 문제 등을 해결해 행복특별자치도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제주도는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백지화 후속대책으로 청년과 저소득층의 주거복지와 주차난 해소를 위한 행복주택 812세대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제주도는 도심에 위치한 공유지 공영주차장, 공한지 주차장과 화북상업지역 도시개발사업 예정지 등 5개소를 신규부지로 선정했다.

 

도심 내 공영주차장 부지의 경우 지하 3개층 및 지상 1층 등 4개층은 공영주차장으로, 지상 2층 이상은 행복주택과 주택의 주차장으로 건설해 효율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화북상업지역의 경우는 도시개발사업부지와 제주시 도심버스 환승을 돕기 위한 동부환승센터에 172세대 규모의 행복주택을 건설할 예정이다.


원희룡 지사는 “이번 사업은 단순이 임대주택을 짓는 사업이 아니라, 기존 주차장 기능을 확대하면서 지역주민을 위한 편의시설과 무주택 청년을 위한 행복주택을 공급하는 새로운 개념의 복합개발로 서민들의 주거복지와 주차난 해소를 위한 획기적인 대안을 꾸준히 마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5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