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구름조금서울 29.2℃
  • 흐림제주 33.6℃
  • 흐림고산 29.5℃
  • 흐림성산 31.2℃
  • 흐림서귀포 29.0℃
기상청 제공

thumbnails
사회

문재인 전 대통령, 7박 8일 제주 휴가 코스는 어디?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지난 5월 퇴임 후 1일부터 7박 8일 일정으로 여름 휴가차 제주를 찾아 걸음마다 화제를 낳았던 문재인 전 대통령이 제주 일정을 마무리하고 다시 경남 양산의 평산마을 사저로 돌아갔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일 오후 휴가차 제주를 방문했다. 2일에는 김 여사와 탁현민 비서관 등과 함께 표선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즐겼다. 3일 오전에는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과 올레 4코스를 걷고, 오후에는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국회의원(제주시갑)과 강창일 전 주일대사, 김성수 제주한라병원장 등과 저녁 식사를 했다. 특히, 문 전 대통령은 제주올레 4코스 중 표선리에서 토산리까지 7∼8㎞를 걸었다고 한다.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지난 3일 사무국 페이스북에 "제주올레 티셔츠 커플룩으로 올레 찐 사랑을 보여주시고 여름 올레를 걸으신 후 해수욕까지 즐기며 온몸으로 여름날의 제주를 즐겼다"고 적었다. 4일에는 탁 전 비서관과 함께 한라산 영실코스를 등반했다. 탁 전 비서관은 페이스북에 사진과 함께 "랄랄라 랄랄라 즐거운(?) 산행이었다"라고 적었다. 인스타그램에는 문 전 대통령을 산에 빗댄 듯 "산이 산을 오르고, 산이 산을 바라보는 것 같았다"고 썼다. 이어 5일 오전에는 오영훈 제주지사, 오후에는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만났다. 문 전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중 유일하게 재임 기간에만 총 3차례 제주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하기도 했다. 6일에는 서귀포시 남원읍 머체왓 숲길과 표선면 따라비오름을 탐방했다. 7일에는 제주시 한림읍 금악성당과 성 클라라 수도원을 방문했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은 8일 오전 11시 35분, 김해공항행 대한항공편으로 7박 8일간의 휴가를 마치고 평산 마을로 복귀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