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1 (토)

  • 맑음서울 -8.9℃
  • 흐림제주 2.3℃
  • 흐림고산 2.3℃
  • 구름많음성산 0.2℃
  • 구름많음서귀포 2.1℃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시, 제주 우도면 오봉어촌계 올해의 '바다의 의인(義人) 7人' 선정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주시는 관내 어촌계인 우도면 오봉어촌계가 해양경찰 창설기념일을 맞아 한국해사재단과 함께 해양사고 현장에서 인명을 구조한 민간 선박과 일반인, 단체 등에 수상하는 '바다의 의인(義人) 7人'에 선정되어 지난 23일 수상됐다.

 

2017년부터 운영해온 '바다 의인상'은 해양경찰청에서 매년 해양에서 자기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다른 사람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헌신한 시민을 포상하고, 민간 구조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선정하고 있다.

 

제주시수협 소속 오봉어촌계는 지난 9월 7일 마을 어장에서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의 동료 해녀를 신속히 구조해 직접 육상으로 옮긴 후 심폐소생술을 실시하여 소중한 생명을 구한 공적이 인정되어 최종 선정됐으며, 한국해사재단에서 수여하는 포상금 1천만 원을 받았다.

 

이번 수상은 오봉어촌계 소속 해녀들이 여성의용소방대원으로 활동해 오면서 주민들에게 심폐소생술을 전파하는 등 평소 해양 안전사고 대비에 철저히 대비해온 모습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제주시는 "해양 사고 대응은 모두의 관심이 필요하며, 바다 의인상을 받은 오봉어촌계의 경우처럼 많은 어업인이 해양 사고 예방 노력과 구조활동 참여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길 바란다"며 당부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