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7.4℃
  • 박무대전 6.3℃
  • 구름조금대구 11.0℃
  • 구름많음울산 13.0℃
  • 맑음광주 8.5℃
  • 구름많음부산 14.3℃
  • 구름조금고창 6.1℃
  • 맑음제주 14.0℃
  • 맑음강화 8.1℃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4.0℃
  • 맑음강진군 7.3℃
  • 구름많음경주시 11.0℃
  • 맑음거제 12.5℃
기상청 제공

인물·동정

원 지사 "해안변 출입통제구역 확대" 대통령에 건의

원희룡 지사는 23일, 해안변 관광지에 대한 출입통제 및 저류지 조성사업의 확대를 대통령에 직접 건의했다.

 

이날 오전 열린 대통령 주재 태풍 ‘솔릭' 대비 중앙대책본부 점검 화상회의에서 원 지사는 "해안변 출입통제를 다방면으로 알렸지만 제주 소정방폭포 앞 해변에서 파도에 의해 관광객 실종사건이 발생해 너무 안타깝다”며, “규모가 있는 해안변 관광지 및 주요 해변에는 출입통제 라인을 해서 관광객의 출입을 통제했지만 소정방폭는 규모가 작은 곳이어서 출입통제 라인이 설치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원 지사는 “관광객의 경우 해당 지역에서 파도의 규모를 제대로 모르다 보니 방심한 채 출입하다 사고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소정방폭포와 같이 규모가 작은 해안변 관광지나 해변 등에도 출입통제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대통령에 건의했다.

 

또한 "2009년 태풍 ‘나리’로 인해 하천 범람을 막기 위한 방법으로 저류지 시설을 조성하고, 태풍 내습 시마다 수문 관리와 하천 수위 현장 모니터링 등을 통해 수량 조절에 효과를 보고 있다”며, “제주의 저류지 시설에 대한 확대.보완에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