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9 (월)

  • 맑음동두천 4.7℃
  • 구름많음강릉 8.2℃
  • 맑음서울 5.8℃
  • 연무대전 9.4℃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8.1℃
  • 연무광주 8.4℃
  • 구름조금부산 10.1℃
  • 구름조금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1.9℃
  • 맑음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5.3℃
  • 맑음금산 5.4℃
  • 맑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3.9℃
  • 구름조금거제 8.6℃
기상청 제공

인물·동정

원 지사 “중앙정치 합류? 도민만 보고 걸어갈 것”, 프랜즈원 모임서 밝혀

최근 불거지고 있는 자유한국당 합류여부와 관련해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팬클럽 행사에서도 우회적으로 입을 열었다.



 
원 지사는 지난 13일, 함덕 서우봉 일대에서 진행된 ‘프랜즈원 팬클럽 행사’에서 “최근 언론에서 회자되는 중앙정치 합류와 관련해서, 선거에서 밝힌 대로 도민만 바라보고 걸을 것”이라고 언급하며, 최근 정치권의 흐름과 상관없이 차분한 마음으로 도정에 전념하며, 제주의 미래를 고민하고 산적해 있는 과제들을 선제적으로 해결해 나가는 것이 현재의 책무라고 피력했다.
 
지방선거 이후 처음 가진 이날 모임에는 원희룡 도지사를 지지하는 500여명의 팬클럽 회원들이 참가, 서우봉 일대를 걸으며 7기 제주도정의 미래와 원 지사 최근 행보에 대해 대화하는 시간으로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 원 지사는 최근 이슈화되고 있는 블록체인 산업과 관련 “에너지 P2P거래, 전기차 배터리 이력관리 등에서 기술은 탄소없는 정책과 연계될 수 있다”고 피력하며, “탄소없는 섬 제주 프로젝트와 블록체인 산업 육성정책 모두가 제주의 미래 먹거리가 될 수 있는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밑그림이 될 수 있다”라고 말하며, 모든 정책들은 도민 우선, 도민의 동의를 통해, 도민을 위한 방향으로 집중 될 것이라 언급했다.


또한 도민들이 궁금해 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많은 분들과의 대화를 통해 “무엇이 도민들을 위한 것인가 끊임 없이 고민하고, 제주의 미래를 위해 흔들림 없이 매진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이처럼 원 지사가 최근 그를 둘러싼 이슈에 대해 팬클럽회원들과의 만남에서 언급한 것과 같이 중앙정치 합류와 관련된 논란은 단순 해프닝으로 끝나고, 블록체인과 같은 새로운 정책개발을 통한 도정에 전념하며, 당분간 중앙정치와는 거리를 둘 것이라 전망이 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