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9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재활용품 요일별배출제 본격시행
재활용품 요일별배출제 본격시행 옛 선조들의 입에서 입으로 현재를 사는 우리들에게까지 이어져 내려오는 속담 중에는 세 살적 버릇이 여든까지 간다는 말이 있다. 이 말은 어릴 때 몸에 밴 버릇은 늙어서도 고치기 힘들다는 말이다. 1994년 4월 이전까지는 매일 아침 새벽 시간에 새마을노래가 골목길에 울려 퍼지는 소리가 들리면 전 가정에서는 생활쓰레기를 현재처럼 재활용품을 종류별로 분류하지 않고 쓰레기 수거차량에 싣는 것부터 하루일과의 시작이었고 매달 수도요금과 함께 오물세를 납부하는 시대가 있었다. 그 당시는 쓰레기 배출장소는 동네에서 조금 지저분한 가정집 울타리나 어두컴컴한 곳이었다. 1994년 4월 1일부터는 생활 쓰레기 배출량에 따라 요금을 부담하는 쓰레기 종량제가 실시되면서 시범운영기간(약 3개월)에는 종량제 봉투를 전 가정에 무상 공급하였으며, 가정에서 발생되는 나뭇가지, 연탄재 등은 무상수거 하는 체제가 시작 되었었다. 그때 당시에는 무상으로 수거했던 나뭇가지 등 종량제 봉투에 투입이 어려운 쓰레기는 대형폐기물로 신고해서 배출하여야 하나 지금도 그때처럼 무상 수거 되는 것으로 착각해서 무단 배출하는 사례가 종종발생하고 있다. 쓰레기 무단투기단속을 통

달라지는 제주의 대중교통




포토뉴스



상하이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