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1 (수)

  • 구름조금동두천 6.0℃
  • 흐림강릉 10.4℃
  • 서울 6.9℃
  • 맑음대전 2.3℃
  • 구름많음대구 2.9℃
  • 맑음울산 6.4℃
  • 흐림광주 6.2℃
  • 구름조금부산 8.8℃
  • 흐림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8.2℃
  • 맑음보은 -2.6℃
  • 구름조금금산 -1.5℃
  • 흐림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인물·동정

원희룡 지사, 도민소통과 공직혁신 다시 한 번 강조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일 “도민 소통, 공직 혁신을 시대의 변화와 요청으로 받아들이고 노력을 더 기울일 것”이라 밝혔다.


 

이날 오전 제주도청 4층 탐라홀에서 개최된 ‘소통과 공감의 날’에 참석한 원 지사는 폭넓은 소통과 혁신의 뜻을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특히 여러 가지 이해관계나 도민들에 의견이 엇갈리는 현안들에 대해 대응방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면서 “공론화 과정을 소홀히 할 경우 사회적 해결 조정 비용이 더 크게 발생하는 결과를 낳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민공감대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 종전과는 다른 소통방식과 진정성이 담긴 접근방식을 견지해야 한다”며 “일하는 방식에 대해서 전반적인 전환을 차근차근 이뤄나갈 것”이라 피력했다.

 

또한 “앞으로 민선7기에는 사업계획 수립과 추진 시에 보다 폭넓은 공론화 과정을 진행하고 앞으로 진행될 도정 주요현안들에 대해서도 도민들의 의견 수렴과 의견 조정 과정에 더욱 더 철저한 기획들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원 지사는 3주째 이어지는 폭염과 관련해 일선 직원들을 격려하며 현장의 지원체계를 구축할 것을 당부했다.

 

원 지사는 “3주째 폭염이 이어지면서 가뭄지역이 18곳으로 늘어났고 특히 농심이 타들어가고 있다”며 “닭, 넙치 등 1차 산업 분야에서 실질적인 피해가 발생했고 앞으로도 피해발생이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우려 된다”고 전했다.

 

“무더위 쉼터 운영, 횡당보도 그늘 막 설치, 건설현장 관리 감독, 전력수급 대책, 고수온 저염분수 유입 대비 등 도정이 전방위적으로 대응체계를 구축할 것”을 주문하며 “이번 폭염을 계기로 단계별 진단과 조치, 도민 행동요령, 홍보 등 매뉴얼을 정밀하게 작성하고 장기적으로는 도심열선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도시 숲 조성이라든지 가로변 나무심기 등 기후변화 대응체계에 대한 구축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이어 “당근 등 농작물 파종 시기를 놓칠 우려가 있고 파종한 농작물들이 생육 장해 등으로 인해 가격 상승도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특히 파종시기에 농작물에 대해서는 급수대책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면서 “일선 현장에서 농어민들과 함께 폭염 및 가뭄 극복을 위해 열심히 뛰어줄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제주는 관광지라는 특성상 안전에 문제가 관광객뿐만 아니라 도민들에게도 매우 민감한 사안”이라며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제주의 안전 문제도 거론했다.

 

원 지사는 “구좌 세화 포구에서도 30대 여행객 실종 사건이 발생하고 아직 해결되지 않아서 온갖 억측과 안타까움을 주고 있고 예멘 난민 문제를 비롯한 여러 가지 도민 및 관광객에 안전과 안심을 염려케 하는 일들이 있어 이에 대한 행정력의 집중이 필요한 상태”라며 “안전 관련 현안들에 대해 도민안전실 중심으로 자치경찰, 소방 등과 함께 안전대책을 재점검하고 더욱 촘촘한 대책을 세워 달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