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21.3℃
  • 구름조금강릉 20.5℃
  • 맑음서울 22.3℃
  • 맑음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2.0℃
  • 맑음광주 22.1℃
  • 구름많음부산 22.6℃
  • 맑음고창 23.6℃
  • 구름조금제주 22.2℃
  • 맑음강화 21.3℃
  • 맑음보은 19.9℃
  • 맑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인물·동정

원희룡 지사 "4차산업 혁명에 행정이 걸림돌 되지 말아야"

  • 이영섭 기자 gian55@naver.com
  • 등록 2019.12.17 12:32:49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7일, 4차산업 혁명 대비와 신성장 동력 육성 등을 위한 미래산업 발굴에 전 실국장의 관심과 협력을 촉구했다.

 

원희룡 지사는 “4차산업 혁명과 민간과 공공이 만나는 이 시기에 디딤돌이 될 것이냐 걸림돌이 될 것이냐, 마중물이 될 것이냐 고인물이 될 것이냐, 오고 있는 뒷 물결에 자리를 낼 수 있는 징검다리 역할을 하겠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며 개방적이고 혁신적인 자세를 공직자들에게 주문했다.


 

원희룡 지사는 “정부에 규제를 풀고 전기차 보급 사업을 진행했던 것이 구체적인 기업과 일거리와 연결되며 새로운 산업이 됐다”며 “작아 보이지만 계속 쌓이고 전 세계와 연계됐을 때 미래 먹거리가 될 수 있는 만큼 자체 대비태세와 협력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드론을 예로 들며 “드론은 안전, 농업, 해양, 환경, 관광, 교통 등 인재육성, 교육, 도민 생활의 다양한 분야와 연결될 수 있다”며 “미래국 뿐만 아니라 각 현업부서에서 성과를 만들어갈 아이템과 프로젝트를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보건복지부와 협업해 공공과 민간의 복지정보를 연계하고 지원하는 ‘통합복지하나로 사업’을 언급하며 “환경, 스마트 도시, 교육 등 각 부서마다 중앙정부와 협력할 수 있는 아이템을 발굴하고 취합해 정부 사업에 대한 절충 시에도 함께 고려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행정 내부의 데이터 축적과 분석·활용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이에 대한 역량 강화도 주문했다.

 

원희룡 지사는 “인공지능과 네트워크의 산소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데이터”라며 “각 부서마다 존재하는 많은 데이터를 어떻게 민간의 산업과 연결하고 협력할 수 있는지 모색할 것”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미래전략국을 중심으로 다른 부서와 프로젝트에 대한 종합 조정 역할을 할 수 있는 코디네이터와 관련팀을 구성할 것”을 지시하며, “전기차, 드론 등 이미 성과가 있는 실증사례를 생생하게 접하고 개방적이고 협력적인 태도로 민간이 앞서나가는 부분을 지원하고, 공공이 접목돼야 하는 것을 조언 받는 자세를 갖출 것”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는 내년도 도정운영의 중점 분야 중 하나인 신산업 육성을 통한 미래성장 동력 확보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서는 전기차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추진상황과 4차산업 핵심기술인 블록체인, 빅데이터, 드론 등 활용사례 등이 공유됐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11월 18일, 제주 화장품 및 블록체인 산업을 3차 규제자유특구 대상 산업으로 신청하기 위해 지정신청 예비 수요조사서를 중기부에 제출한 바 있다.



관련기사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