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1.3℃
  • 맑음부산 0.6℃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5.1℃
  • 맑음강화 -8.1℃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7.5℃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사회

AI 인체감염 대책은? 고위험군 항바이러스제 투약, 익혀 먹으면…

제주도정은 제주와 군산 등에서 발생한 H5N8형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는 아직까지 인체감염 사례가 보고된 적이 없다며 과도하게 불안해 할 필요는 없다고 7일 밝혔다.

 

다만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가금류 사육농장 종사자나 살처분작업 참여자 등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인체감염 예방조치를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주도청 관계자는 도내 6개 보건소에서 AI 인체감염 대책반을 운영하면서 24시간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감염 의심 환자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국가가 지정한 음압격리병상을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살처분작업 참여자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하는 한편, 보호구 착용 교육을 강화하는 등 예방조치와 함께 모니터링을 수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고위험군은 개인보호구 착용, 손씻기, 항바이러스제 복용 등 예방조치를 철저히 하고, 살처분작업 참여 뒤 10일 이내에 발열을 동반한 기침 등의 호흡기증상이 나타나면 보건소 또는 24시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해달고 당부했다. 또 여타 사람 역시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동일한 곳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도 축산당국 및 보건당국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H5N1, H5N6, H5N8형 등 고병원성 AI가 유행한 적이 있지만, 현재까지 인체감염 사례는 없었다.

 

그리고 AI 바이러스는 열에 약해 75이상에서 5분 만에 사멸되므로 닭이나 오리고기 등을 충분히 가열 조리해 먹을 경우 감염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또 사람이 AI에 감염될 경우 치료는 항바이러스제로 하고 있으며, 고위험군을 대상으로는 예방 차원에서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고 있고, 우리나라는 전체 인구의 30%를 치료할 수 있는 충분한 양의 항바이러스제를 비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