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2 (월)

  • 맑음동두천 9.6℃
  • 흐림강릉 14.4℃
  • 연무서울 13.4℃
  • 구름많음대전 15.1℃
  • 흐림대구 15.0℃
  • 구름많음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16.3℃
  • 흐림부산 16.8℃
  • 구름많음고창 14.0℃
  • 흐림제주 17.3℃
  • 맑음강화 8.4℃
  • 흐림보은 12.1℃
  • 흐림금산 13.0℃
  • 구름많음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3.2℃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전기차

이제 8월인데... 전기차충전기 보조금 조기마감?

환경부 개방형 충전기 예산소진, 보조금 접수마감되어 사용자 큰 불편

코나EV와 니로EV 등 완충 시 4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전기차의 출고가 본격화된 시점에서 환경부 개방형충전기 보조금 접수가 마감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업계에 따르면 공동주택 등에 설치되는 개방형충전기에 대한 환경부 보조금 접수가 사실상 마감되었다.


환경부에서는 8월말까지 보조금 신청을 받고 있으나, 민간충전기사업자들을 통한 현장심사일정 등을 감안하면 사실상 올해 아파트 등에 설치되는 개방형 충전기 지원사업은 종료된 것이다.


이에 8월말 이후 전기차를 구입하는 소비자들, 그 중에서 아파트와 빌라 등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이들의 경우 환경부 충전기 지원사업이 재개되는 내년 4월까지 최대 8개월 이상 충전에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 환경부 보조금으로 아파트에 설치된 이동형충전기, 개방형으로 입주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 공공시설에 설치된 환경부 개방형 충전기


올해 환경부에서는 추경을 포함 약 15,000대 규모의 완속충전기 설치를 진행해왔다.


당초 예상한 사업규모가 적절했느냐는 차지하더라도 앞으로 전기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들, 특히 올해초 사전예약을 통해 출고가 시작된 니로EV와 코나EV를 구매한 이들이 겪을 불편함을 환경부가 어떻게 해소해나갈 지가 의문이다.


환경부에서는 개인이 단독으로 사용할 수 있는 비개방형 충전기의 경우 아직 보조금이 남아있다고 해명했지만 공동주택에서 개인만을 위한 비개방형 충전기 설치는 사실상 불가능한 것이 현실이다.


▲ 개인만 사용가능한 비개방형충전기는 입주자대표회의 동의를 받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


특히나 이번 사태에 대해 업계와 전기차 구매자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은 가뜩이나 부족한 개방형충전기 보조금 예산 중 일부가 우정사업본부의 초소형 전기차 충전기 설치 예산으로 전환되었기 때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는 "올해 15,000대 가량의 완속충전기 지원 예산 중 약 1,000대 가량의 예산이 우정사업본부 초소형 택배전기차 충전기 설치로 전환되었다"며, "우정사업본부의 사업에 왜 산업통상자원부가 아닌 환경부 예산이 사용되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전기차 사용자들 사이에서 정론으로 굳어진 사실이 있다.


"집에 충전기가 없으면 전기차를 구입하지 않는 것이 좋다"


올해 전기차를 구매한 사용자들이 환경부의 예산운영 미숙으로 8개월 이상 외부 충전기를 찾아다니게 만든데 대해 어떤 식으로든 해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