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3℃
  • 흐림강릉 26.5℃
  • 구름많음서울 25.0℃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조금대구 26.4℃
  • 맑음울산 22.2℃
  • 구름조금광주 25.2℃
  • 맑음부산 21.7℃
  • 구름조금고창 22.7℃
  • 구름조금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2.5℃
  • 구름조금거제 23.2℃
기상청 제공

전기차

전기차 열품 주춤? 렌터카 총량제가 최대 변수

매년 구매보조금 조기마감을 달성하며 승승장구하던 제주도의 전기차 보급이 주춤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환경부가 공식집계하는 2019년 6월말 기준 전국 지자체 전기차 보급신청현황에 따르면 제주도는 2019년 보급목표 5,957대 중 2,242대가 접수되어 2,048대가 출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타 지자체의 상황은 더욱 좋지 않다. 제주와 함께 대표적인 전기차 보급도시인 대구시의 경우 6,104대 보급목표 중 단 1,429대가 출고되어 보급률 23%에 그치고 있으며, 4,064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는 서울시 역시 1,328대 출고에 그쳐 보급률은 32%에 불과한 상황이다.


정부차원의 친환경차 지원정책에도 불구하고 올 상반기 전기차 보급률이 저조한데 대해 업계 관계자 및 언론 등에서는 높아진 전기차 가격과 줄어든 보조금, 인기차종 출고 대기, 충전기 설치의 어려움 등을 꼽고 있다.



하지만 제주도의 경우 상황은 조금 더 복잡하다.


렌터카 총량제와 차고지 증명제라는 제주도만의 교통 관련 정책이 전기차 보급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 지역 차량등록 및 전기차 보급현황 등 관련 통계를 제공하고 있는 제주연구원 전기차정책연구센터 EV리포트를 살펴보면 그 사실을 명확히 알 수 있다.

참고 자료  : https://www.jri.re.kr/contents/index.php?mid=0413


전기차 민간보급이 매년 3월 시작되는 것을 감안해 2018년 3월과 4월, 그리고 2019년 3월과 4월 전기차 보급현황을 살펴보았다.



먼저 2018년 3월과 4월의 데이터를 살펴보면 2018년 3월 제주에는 총 2,808대의 신규차량이 등록되었으며, 이 중 전기차는 386대로 14%를 차지했다. 이어 4월에는 3,565대 중 236대가 전기차로 약 7%를 차지, 2달 누적으로는 6,373대의 신규등록 차량 중 전기차의 비율은 9.75%를 기록했다.



이어 2019년을 살펴보면 3월에는 2,438대 중 전기차가 384대로 16%를 차지했으며, 4월에는 3,125대 중 485대가 전기차로 역시 16%를 차지했다. 종합적으로 두달 간 5,563대 중 869대가 전기차였으며 비율은 15.6%에 달했다.


2018년과  2019년을 비교할 때 오히려 2019년이 전기차 등록대수 및 비율이 더 높았던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예측해보면 올 상반기 성적만을 가지고 제주 지역의 전기차 보급에 대해 비관적인 시선을 가질 필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코나EV 등 인기차종을 출고하기 위해서는 꽤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함을 감안하면 이는 정책보다 완성차 업체의 의지에 더 큰 영향을 받는다고도 볼 수 있다.


다만 앞서 언급한 렌터카 총량제와 차고지 증명제 확대시행에 대해서는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



2018년 3월과 4월, 그리고 2019년 3월과 4월 제주 지역 내 전기 자가용과 전기 렌터카의 등록대수 증감현황을 살펴보면 2018년의 경우 3월과 4월 전기 승용차는 380대 증가했으며, 전기 렌터카는 161대가 증가했다.


반면 2019년의 경우 전기 자가용은 797대로 전년보다 많았으나 전기 렌터카는 67대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렌터카 총량제로 인해 각 업체들이 자발적 감축에 들어가며 그 여파가 미친 것이다.


현재 대기업 렌터카 사업자들을 중심으로 제주도의 렌터카 총량제에 대한 반대 움직임이 커지고 있지만 대부분의 렌터카 사업자들이 자발적인 감축에 들어가고 있음을 감안할 때 매년 전기차 보급의 상당 부분을 차지했던 전기 렌터카의 감소는 전체 보급목표에도 영향을 줄 것이 확실하다.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차고지증명제 확대시행도 변수다.


지금까지 차고지증명제 면제 대상이었던 덕에 전기차를 세컨차량으로 구입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현재 시판중인 전기차 중 초소형 전기차를 제외한 전차종이 차고지증명제 대상에 포함됨에 따라 구매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