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5.6℃
  • 흐림강릉 10.5℃
  • 연무서울 8.4℃
  • 연무대전 11.0℃
  • 대구 9.6℃
  • 울산 10.0℃
  • 박무광주 9.9℃
  • 부산 10.2℃
  • 구름많음고창 10.3℃
  • 제주 10.1℃
  • 흐림강화 5.2℃
  • 구름많음보은 7.9℃
  • 구름많음금산 9.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8.7℃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전기차

전기차충전기 관리소홀 보도에 환경부 해명, 사용자들은 시큰둥

지난 4일, 전기차충전기 관리소홀에 대해 지적한 언론보도에 대해 환경부가 해명에 나섰으나 정작 사용자들은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환경부는 6일,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전국 전기차 공용 충전기 9,378대 중 사용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충전기가 1,033대로 10%를 넘는다는 지적에 대해 "전체 공용 충전기 중 환경부가 직접 관리하는 것은 1,699대 뿐이며, 나머지는 민간충전사업자와 한국전력이 운영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1,699대의 충전기 중 사용이 곤란한 충전기는 85대로, 5% 수준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런 환경부의 해명에도 정작 전기차 사용자들의 반응은 부정적이다.


백번 양보해 한국전력이 직접 운영하는 충전기는 제외하더라도 민간충전사업자에 대한 책임에서 환경부가 자유로울 수 있냐는 것이 그 이유다.


실제 환경부와 한국전력, 민간사업자 등 전기차충전기를 설치하고 운영하는 주체 중 민간사업자 충전기에 대한 관리감독에 대해서는 지자체와 환경부에서 서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전기차 사용자들은 지적하고 있다.


본지에서 지난해 11월 취재한 바에 따르면 환경부 보조금을 받고 민간사업자들이 제주 지역에 구축한 공용 충전기 상당수가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충전기 숫자에만 집착한 환경부, 국민혈세 허공으로' (http://www.jejutwn.com/news/article.html?no=11146)







정부 보조금을 받고 숙박업소나 음식점 등에 설치된 공용충전기가 고장나나거나 사용이 불가능한 상태로 방치되고 있는 상황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단순히 "모든 공용 충전기가 환경부 책임은 아니"라는 해명이 옹색해보일 수밖에 없는 이유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