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4 (수)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21.0℃
  • 서울 21.5℃
  • 흐림대전 23.0℃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4.5℃
  • 제주 24.1℃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전기차

제주도, CFI2030 보완방안 연말까지 마련하기로

전기차 구매보조금 감소와 차고지증명제 등으로 전기차 보급이 주춤한 가운데, 제주도가 전기차 보급을 중심으로 한 CFI2030 정책의 수정보완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제주도는 4일,  올해 하반기까지 ‘탄소없는 섬 제주 수정보완 계획’을 확정하고 도민공감대를 이루어 가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5월 시작된 카본프리 아일랜드 계획(Carbon Free Island Jeju by 2030)은 그간 제주의 여건에 따라 수차례 수정보완되어 왔는데, 제주도는 지난 3월과 8월,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카본프리 정책을 만들기 위해 제주그린빅뱅 포럼을 개최하고, CFI 4대 정책목표 및 향후 계획을 비롯해 CFI 추진체계 강화방안과 탄소없는 섬 제주 기본조례 검토 및 CFI 주민참여형 거버넌스 구축·실행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또한 8월에는 제주특별자치도 산학연관 소통공감 협의회 회의를 개최하여 CFI 2030 정책 등에 대한 각계의 의견 수렴와 현장의 건의를 받는 등 탄소없는 섬 제주 조성에 대한 도민 공감대 확보를 위한 노력도 기울여 왔다.


특히 올해는 전기차 구매보조금이 감소하고 차고지 증명제에 전기승용차가 포함되에 따라 제주도의 전기차 보급이 지지부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그 대안으로 제시된 전기차 개조의 경우 내년 상반기 현대기아차 등에서 상용 전기 화물차를 출시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성장동력을 잃은 상태다.


이에 제주도가 전기차 보급에 대한 새로운 해법을 제시함과 동시에, 전기차 외 다른 분야에서 얼마만큼 탄소감축 등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 지 주목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