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맑음동두천 25.9℃
  • 맑음강릉 24.2℃
  • 구름조금서울 26.0℃
  • 흐림대전 22.6℃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1.1℃
  • 구름많음부산 24.9℃
  • 흐림고창 21.4℃
  • 흐림제주 21.2℃
  • 맑음강화 25.3℃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1.2℃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경제

제주 부동산시장 꺾였는데 가계대출 폭증세는 여전

제주지역의 부동산시장 폭등세 및 거래량은 완연히 꺾였지만 가계대출 폭증세는 멈출 줄 모르고 있다.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15일 발표한 가계대출 동향을 보면, 4월 말 제주지역 가계대출 잔액은 122585억원으로 그 전달보다 2293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4월 대비 증가율은 36.3%로 전국 평균 10.7%를 크게 상회했으며, 전월 대비 증가율도 1.9%로 전국 평균 0.5%를 상회했다.


 


2015년 이후 제주지역 가계대출 증가율은 전국 어느 지역보다 높은 연 30~40% 수준의 폭증세를 이어가고 있다.

 

과거 가계대출 잔액은 2013년 말 53천억여 원에서 2014년 말에는 62천억여 원으로 1년간 약 9천억원, 월평균으로는 약 750억원 증가했다.

 

하지만 그 이후 20151월부터 올해 4월 말까지 24개월 동안에는 약 65백억 원 증가했다. 월평균 2163억원으로 전례 없는 폭증세다. 5월 말 가계대출 잔액이 확정되면 29개월 새 잔액은 2배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4월중 가계대출은 종류별로는 주택담보대출은 증가폭이 축소됐으나, 토지 등 주택 외 담보대출은 증가폭이 확대됐다. 이는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여신심사 선진화 가이드라인이 시행되면서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기타대출로 몰린 풍선효과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편,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제주지역 집값은 신구간이 지난 2월부터 제자리걸음을 하더니 5월에는 그 전달보다 0.01% 하락했다. 제주 부동산시장이 크게 상승세를 그리기 시작한 20146월 이후 35개월 만의 하락이다.

 

전체 주택중 아파트 매매가는 5월 둘째 주부터 6월 첫째 주까지 4주 연속 하락했다. 하락률은 주간 단위로 5월 둘째 주 0.03%, 셋째 주 0.05%, 넷째 주 0.06%, 그리고 6월 첫째 주 0.05%이다. 이 하락폭 역시 지난 20146월 이후 가장 큰 것이다.  



관련기사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