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1℃
  • 흐림강릉 11.6℃
  • 서울 10.9℃
  • 대전 14.0℃
  • 대구 15.0℃
  • 울산 15.3℃
  • 흐림광주 16.8℃
  • 부산 17.3℃
  • 흐림고창 16.7℃
  • 제주 19.6℃
  • 흐림강화 11.7℃
  • 흐림보은 14.0℃
  • 흐림금산 12.8℃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전기차

환경부, 전기차충전기 관리 강화방안 발표

충전기 관리강화하고 이용편의 개선...

전기차 보급대수 증가와 함께 충전기 관련 사고발생 건과 사용자 불만도 함께 증가하자 환경부가 관련 대책을 발표했다.


환경부는 지난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4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전기차 이용 활성화를 위한 충전인프라 강화 및 관리체계 개선방안'을 보고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9월 국민 2,600명을 대상으로 전기차 충전인프라에 대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가장 큰 불편 요인으로 충전기 부족이 55.8%, 긴 충전속도가 46.3%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환경부는 우체국과 공공도서관, 경찰서 등 공공시설을 중심으로 충전기 설치를 늘리는 한편, 100kW급 충전기 설치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한 사용자가 몰리는 지역에 대해서는 충전기 대수를 늘려 스테이션화하여 기다리는 불편이 없도록 조치할 예정이라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또한 언론을 통해 수차례 지적받아온 충전기 안전과 관련해서는 점검회수를 월 0.45회에서 1회로 늘리고, 전기차 서포터즈 제도를 지속적으로 운영해 사용자들이 직접 불편사항을 신고하도록 했다.


이러한 환경부 방침에 대해 정작 전기차 사용자들은 시큰둥한 반응이다.


대다수의 공공기관들이 주차난을 겪는 와중에 충전기 숫자를 늘리는 것이 가능하겠냐며 설치편의보다는 사용편의를 위해 좀 더 고민이 필요하지 않냐는 의견이 그것.


또한 관리기관이 직접 점검하는 것이 아닌 무보수 서포터즈들을 이용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는 건 사실상 아무 것도 안하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사용자들은 지적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