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3 (화)

  • 맑음동두천 15.0℃
  • 흐림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3.5℃
  • 구름조금대전 18.1℃
  • 구름많음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20.5℃
  • 박무광주 15.4℃
  • 구름많음부산 21.7℃
  • 맑음고창 18.3℃
  • 구름많음제주 20.5℃
  • 맑음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17.3℃
  • 맑음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19.8℃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전기차

카본프리는 어디가고 블록체인 올인 지적에 원 지사 "병행가능하다"

지난 도정의 핵심정책이었던 카본프리 아일랜드를 홀대하고 블록체인에만 너무 집중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원 지사가 입장을 밝혔다.



4일,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자유한국당 김황국 의원은 "지난 민선6기 시절 주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원희룡 지사가 야심차게 추진한 카본프리 아일랜드 정책이 최근 방치되고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카본프리 아일랜드 정책을 통해 제주 지역의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이 전체의 12%를 차지하는가 하면, 전기차 1만대가 운행되는 등 나름의 성과를 보였다고 보인다"며, "하지만 아직도 갈 길이 먼 걸음마 수준에 불과한데 원 지사는 다 컸다고 잘못 판단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난 4년간 추진해온 카본프리 아일랜드 정책이 아직 뚜렷한 성과를 보이지 못하는 상황에서 갑자기 실체도 불분명한 블록체인에 올인하는 모습을 보고 자칫 지난 4년간의 성과가 또 사라지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든다"고 말했다.


이런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원 지사는 "블록체인과 카본프리 아일랜드는 충분히 병행이 가능하다"고 전제하며, "전기차 등 관련 산업은 정책방향 설정 등 숨고르기 단계에 있을 뿐 블록체인에 정신이 팔린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의 이런 해명에도 불구하고 전기차 관련 업계의 관계자들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4년 간 제주도가 추진해온 카본프리 아일랜드 정책에 맞춰 제주 지역에 대한 투자 등을 진행해온 입장에서 제주도의 정책방향이 블록체인으로 변경될 경우 막대한 손해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도민들도 불안하긴 마찬가지다.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은 서로 분리해서 봐야 하지만, 도민을 비롯한 지역 내 기업 등에서 아무런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은 상황에서 추진되는 블록체인 특구가 어떤 결과로 이어질 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원 지사는 블록체인 특구 추진을 비롯해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지만 도내 여론이 여전히 부정적인 상황에서 뚜렷한 한계를 보일 수 밖에 없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