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5 (일)

  • 구름조금서울 32.9℃
  • 제주 27.5℃
  • 흐림고산 27.2℃
  • 흐림성산 27.7℃
  • 서귀포 26.3℃
기상청 제공

경제


제주도민 향후 주택가격 전망 하락 우세

URL복사

소비자심리지수 2013년 이후 최악

지난해 하반기 이후 비관적인 경제전망이 지속 이어지고 있다.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28일 발표한 2월중 소비자심리지수(Composite Consumer Sentiment Index: CCSI)95.21월 대비 0.1p 상승하는데 그쳤다. 2013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가 두 달째 이어지는 것이다.

 

그런 가운데 제주도민의 향후 주택가격에 대한 전망도 지난 1월에 부정적으로 돌아선 이후, 2월 들어서는 더 심화되고 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소비자의 경제에 대한 전반적인 인식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활용되는데, 현재생활형편·가계수입전망·소비지출전망을 비롯한 6가지 주요 개별지수인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표준화하여 합성한 지수이다.

 

소비자심리지수가 100보다 클 경우 경제상황에 대한 소비자의 주관적인 기대심리가 과거(2003~2016) 장기평균치보다 낙관적임을, 100보다 작을 경우에는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그리고 주택가격 전망 소비자동향지수는 지난 1100을 하회한 이후 2월에는 95까지 떨어졌다. 향후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갈수록 우세해지는 셈이다.

 

주택가격 전망 CSI

 

 

16.7

8

9

10

11

12

17.1

2

전월대비

CSI

121

119

115

118

116

105

99

95

4

:현재와 비교한 1년 후의 전망을 조사.

 

한은 제주는 2월 소비자동향 조사를 500가구(응답 337가구)를 대상으로 지난 6~17일 실시했다.

2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