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서울 25.4℃
  • 구름많음제주 33.1℃
  • 구름많음고산 25.9℃
  • 구름많음성산 25.3℃
  • 서귀포 25.2℃
기상청 제공

사회


K리그 제주유나이티드, 4.3 추모행렬에 동참

  • 선명애 sma2824@daum.net
  • 등록 2018.04.02 10:37:25

제주도와 제주유나이티드는 ‘4·3 70주년’을 맞아 3월 31일 제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4·3 전국화 홍보’를 위해 제주유나이티드와 수원삼성과의 경기 직전 “4·3 추모 및 4·3 알리기” 홍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 날 경기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이상순 서귀포시장이 참석해 양팀 선수단을 격려했고, 본 경기에 앞서 양팀 선수단은 물론 경기 관람자 모두가 4·3 영령을 위한 추모 묵념 시간을 가졌다.





또한, 선수단 입장 시 4·3 유족회 아이들 22명이 동백꽃 배지를 달고 가이드 보이 역할을 했고, 특히 이 날 패널트킥 이벤트가 펼쳐졌는데 원희룡 도지사가 콜키퍼로, 4·3유족회 아이(남·여 각 1명) 2명이 키커로 나서 깜짝 색다른 재미를 더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K-리그에서 4·3 추모의 시간이 공식적으로 행해진 것이 최초라며 매우 뜻깊은 자리다”라며 제주유나이티드에 깊은 감사의 말을 전했다.


더불어 “사흘 뒤면 제70주년 4․3추념일인 만큼 추념식이 열리는 4․3평화공원을 비롯해 제주 곳곳의 4․3 현장을 찾아 4·3을 기억하고, 4․3의 역사와 교훈을 마음에 새겨주시기 바란다”며 4·3 70주년에 동참하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이 날 경기장 주변에서는 4·3유족회청년회(회장 김창범)은 4·3홍보부스를 운영, ‘동백꽃 배지 달기 캠페인’을 전개했고, 홍보 리플릿, 4·3 홍보 소책자를 경기 관람자에게 배부하여 4·3을 알리는데 기여했다.


또한 이날 백호기대회가 제주종합경기장에서 열렸는데, 오현고등학교와 제주제일고등학교에서는 경기 전 4·3 추모 묵념을 하는 1분 동안 오고에서는 “4·3 70주년”, 일고에서는 “4·3”을  바디 섹션으로 표현해 4·3 추모기간의 의미를 더하며 관중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