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 맑음동두천 -3.1℃
  • 구름조금강릉 -0.5℃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3.3℃
  • 맑음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5.8℃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인물·동정

제주4.3평화재단 창립 10주년 기념식 개최

제주4․3평화재단과 연세대 인간평화와치유연구센터(소장는 오는 12월 13부터 14일(금)까지 제주 KAL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제8회 제주4․3평화포럼’을 개최한다. 제주4․3평화재단 창립 10주년을 맞아 마련된 이번 포럼에서는 ‘제주4․3과 미국 : 인권, 책임, 그리고 평화’를 주제로 국내외의 각계 전문가 8명이 발표한다.  




 포럼 첫째 날 오후 5시 30분에는 소설 「순이삼촌」으로 제주4‧3을 알리는 데 기여한 현기영 소설가가 ‘4‧3과 미국’을 주제로 기조강연이 있고, 오후 6시 30분부터 개회식이 열린다. 둘째 날은 두 개의 세션으로 나눠 진행한다. 제1세션은 오전 9시 30분부터 ‘제주4‧3, 미국의 도덕적‧법률적‧정치적 책임’을 주제로, 호프 메이 교수(미국 센트럴미시간대학교), 백태웅 교수(미국 하와이대학교), 박명림 교수(연세대학교)가 각각 발표한다. 

둘째 날 제2세션은 오후 2시부터 ‘국내외 과거사 청산과 미국과의 대변‧대화 극복 사례’를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이어간다. 노근리 사건 탐사보도로 퓰리처상을 수상한 뉴욕 AP통신 찰스 핸리 전 편집부국장의 발표를 비롯해 제주4‧3, 광주5‧18, 1960년대 동남아시아에서의 학살과 미국과의 관계를 조명한다.

그동안 거리를 두었던 미국의 역할과 책임 문제를 공론화하자는 취지로 열리는 이번 제8회 제주4․3평화포럼을 계기로, 진실과 화해, 평화로 나아가는 4․3진상규명의 또 다른 전개를 펼쳐나갈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