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서울 25.4℃
  • 구름많음제주 33.1℃
  • 구름많음고산 25.9℃
  • 구름많음성산 25.3℃
  • 서귀포 25.2℃
기상청 제공

사회


“진정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과제가 아직…”

양윤경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상임공동대표는 21, “정부와 국회에 촉구한다제주4·3의 진정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과제가 아직 많아 남아있다. 4·3 희생자에 대한 배·보상 문제를 비롯해서 4·3 수형인에 대한 명예회복, 4·3 행방불명인에 대한 유해 발굴 등 남은 과제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제주4.3 69주년을 앞두고 이날 오전 공동기자회견이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원희룡 제주지사,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교육감, 양윤경 제주4.3 70주년기념사업위원회 상임공동대표, 이문교 4.3평화재단 이사장, 홍성수 4.3실무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관련 단체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양윤경 대표는 아울러 다음 세대들에게 4·3의 역사를 올곧게 교육하고, 4·3의 교훈과 가치를 계승하는 일에 모두가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에 앞서 “4·33만명이 넘는 희생자를 낳은 우리 현대사의 가장 큰 비극이라며 “4·3을 이야기하는 것마저 금기시되었던 어두운 시대도 있었다. 하지만 이제 4·3은 그 어두웠던 터널을 지나 진실과 화해의 빛을 찾아가고 있다. 제주도민들과 4·3유족들의 노력으로 4·3사건법 제정, 정부차원의 진상보고서 채택, 대통령의 공식 사과, 국가추념일 지정 등 4·3 해결의 중요한 열매들을 맺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69주년 추념식 봉행위원회 및 봉행집행위원회는 유족회를 비롯한 각계 인사 311명으로 지난 10일 구성됐다.

 

43일 추념식은 제주43평화공원 위령제단 및 추념광장에서 오전 9시 식전행사를 시작으로 본 행사는 10시에 이어질 예정이다.

 

식전행사는 불교·기독교·천주교·원불교의 종교의례와 제주도립무용단의 진혼무 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