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8 (화)

  • 구름조금동두천 6.9℃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6.9℃
  • 구름조금대전 7.6℃
  • 구름조금대구 8.4℃
  • 구름많음울산 7.9℃
  • 맑음광주 9.1℃
  • 구름많음부산 9.3℃
  • 맑음고창 8.7℃
  • 구름조금제주 11.2℃
  • 맑음강화 7.2℃
  • 구름많음보은 5.6℃
  • 구름조금금산 5.5℃
  • 맑음강진군 9.8℃
  • 구름많음경주시 7.6℃
  • 구름조금거제 8.6℃
기상청 제공

교통

전국 최초, IoT안전장치 제주 버스에 도입

제주도는 11일,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첨단안전장치 운영과 통합 플랫폼을 통한 긴급구조 등에 대한 시연회를 실시했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진행된 시연회는 어린이교통공원과 평화로 인근에서 한국정보화진흥원, 사업자, 관련부서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시연은 어린이교통공원을 중심으로 제주시 공영버스 승차대에서 승객을 태운 후, 각종 첨단 센서를 통해 첨단안전 장치 통합 시스템으로 정보를 수집하고 졸음탐지 및 사고발생 시 긴급구조체계(e-Call) 등의 순으로 이루어졌다.



버스에 설치된 안전장치는 스마트밴드를 통한 맥박 체크,*안면·시선의 상태 파악(DSM)을 통해 운전자가 졸음운전 상태임을 감지하면 차내 스피커를 통해 알림 메시지를 전송했다.

 

또한, 운전자가 시속 80Km로 운전하던 중 전방에 고장으로 정지해있는 차를 발견하거나, 서행하는 자동차를 미처 발견하지 못해 충돌 위기에 직면하면 자동차가 긴급제동을 해 충돌사고를 방지하는 긴급제동장치(AEBS)와 전방추돌경고(FCWS), 차선이탈경고장치(LDWS) 센서 등을 통해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기술도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이외에도 사고 발생 시 정확한 위치정보(GNSS)를 제공함으로써 자치경찰단 교통정보센터과 연계해 구조당국, 응급의료기관 등과 긴급구조가 이뤄질 수 있는 체계(e-Call)를 구축하기도 했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신기술 기반의 공공서비스를 발굴해 수요 창출 및 활용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제주도는 대형 버스를 대상으로 국비 11억원, 지방비 7억원 총 18억원을 투입해 오는 12월까지 사업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향후 사고가 잦은 택시, 렌터카 등 소형 차량에도 확대할 예정이다.

 

노희섭 도 미래전략국장은 “빅데이터 플랫폼과 데이터 분석기반 ‘사고 원인분석 및 위험예측’ 서비스 구현으로 교통사고를 조기에 대응하고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도시의 가치를 높이고 ‘안전한 스마트 도시 제주’를 조성할 수 있는 기술적 근간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