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8.6℃
  • 구름조금강릉 9.8℃
  • 흐림서울 8.9℃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7.5℃
  • 구름조금광주 7.3℃
  • 맑음부산 8.9℃
  • 구름많음고창 2.4℃
  • 구름조금제주 10.5℃
  • 흐림강화 11.1℃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0℃
  • 구름조금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교통

대중교통체계 개편 1년, 이용률과 만족도 큰 폭 증가

제주도는 27일, 대중교통체계 전면개편 1년을 맞아 관련 통계와 향후 계획을 밝혔다.



이날 제주도와 제주연구원 손상훈 박사가 내놓은 「제주 대중교통 체계개편 1년 평가분석 및 향후계획」에 따르면 대중교통체계 개편 이후 지난 6월말까지 10개월 동안 1일 대중교통 이용객은 170,452명으로 전년 동기153,000명 대비 11.4% 증가했으며, 특히 2월 폭설 시에는 최대 251,357명이 탑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도민들이 이용하는 노선은 일반간선의 경우 201번이 1일 평균 13,918명을 기록해 가장 많았으며, 제주시 간선은 365번 노선의 이용자가 19,693명, 서귀포 간선은 510번 노선이 9,629명으로 가장 많았다.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서는 교통카드 이용율이 82.6%로 개편이전 66.3% 대비 24.6% 증가했고, 어르신 등 교통약자를 위한 교통복지카드는 6월말 기준 61,247명이 발급받았으며, 이용율은 70%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중교통 이용자들의 만족도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2월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2017년 대중교통 이용객 만족도 조사에서는 제주도가 전국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오정훈 교통항공국장은 “개편 성과도 있지만 아쉬운 점도 있었다. 완성형이 아니라 현재진행형이므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부분 노선조정 등을 통해 완성도를 높여 도민들께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고 대중교통 개편을 시발점으로 교통 수요·공급관리 정책 등 종합적이고 미래를 대비한 교통정책을 단계별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노선별 이용객 분석을 통하여 탑승이 저조한 노선, 공휴일에 이용하지 않는 노선, 만차노선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좀 더 안정화되고 효율적인 노선을 운영, 운송원가를 절감해 나갈 계획이다.



개편과 더불어 보다 안정적이고 수준높은 대중교통 서비스 제공을 위하여 버스준공영제를 도입하고 노선의 공공성 확보와 운수종사자 처우개선을 통한 안전서비스 제공을 도모하여 왔으나 시행초기 버스증차, 운전원 증가, 요금감면 등에 따라 재정투자가 막대한 만큼, 향후 전문기관을 통한 객관적인 표준운송원가 산정, 운수업체 경영 및 서비스 평가를 통한 서비스 개선 유도, 운수종사자 친절도 제고 등은 계속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비가림 정류장 및 버스정보안내기 확충, 버스회차지 조성, 저상버스 확대 등  버스타기 편리한 환경을 갖춰나가고, 복합환승센터 및 고효율 교차로 조성, 교통 분산을 위한 도로신설 등 미래를 대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는 대중교통체계 개편과 함께 9월 21일 시행되는 부터 렌터카 총량제와 차고지 증명제 전면확대, 교통유발금 부과, 공영주차장 확충 및 유료화,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통해 교통환경 개선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도의회에서 막혀있는 차고지 증명제 전면확대에 대해서는 의회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반드시 해결하겠다는 것이 제주도의 계획이다.


이처럼 전국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전국 최저수준에 머물고 있는 버스 수단분담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제주도의 노력이 결실을 맺을 지 도민사회는 주목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