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7℃
  • 흐림강릉 13.2℃
  • 서울 12.9℃
  • 대전 13.0℃
  • 대구 13.7℃
  • 구름많음울산 14.6℃
  • 박무광주 12.9℃
  • 흐림부산 16.1℃
  • 흐림고창 12.0℃
  • 흐림제주 18.6℃
  • 흐림강화 11.8℃
  • 흐림보은 11.6℃
  • 흐림금산 11.0℃
  • 흐림강진군 14.5℃
  • 구름조금경주시 13.4℃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행정

문재인 정부 공약, 미세먼지 해결위해 한중일 장관급회의 개최

문재인 정부의 핵심공약 사항 중 하나인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환경부는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한중일 장관급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3개국 협력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에서 개최되는 이번 장관급 회의에는 김은경 환경부 장관, 리간제(李干杰, LI Ganjie) 중국 환경보호부장, 나카가와 마사하루(中川雅治, NAKAGAWA Masaharu) 일본 환경성대신을 비롯한 3국 정부대표들이 참석한다.


회의는 24일 각 국가 간의 양자회담을 시작으로 25일 본회의를 갖고 이후 공동합의문 서명, 기자회견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는 1999년 우리나라의 제안으로 시작되어 매년 3국이 교대로 개최했으며, 미세먼지 등 동북아 지역의 환경문제를 공동 대응하기 위한 환경 분야 최고위급 협력체다.


이번 회의에서 3국 장관은 직접 자국의 주요 환경정책을 발표하고, 지역과 국제적 차원의 환경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김은경 장관은 미세먼지 저감대책, 생활안전 강화,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 지속가능발전 목표 및 신기후체제 이행체계 구축 등 국내외 환경 현안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나라의 여러 정책을 소개한다.


3국 장관들은 미세먼지를 비롯하여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등 환경전반에 걸친 협력계획을 담은 공동합의문을 25일 채택할 계획이다.


아울러, 김 장관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24일 오후에 중국과 일본의 환경장관들과 별도의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중국과는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 대응 정책·연구·기술 협력강화, 자연환경, 물, 토양 등 환경 전반에 걸친 향후 5년 간('18~'22)의 한·중 환경협력계획과 양국간 환경산업·기술 협력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일본과는 양국 간 미세먼지(PM2.5) 공동연구 협력에 대해 논의하고, 미국의 파리협정 탈퇴로 그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기후변화 대응에 대하여 입장을 공유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는 새 정부 들어 열리는 첫 회의로서 향후 5년 간의 환경정책 방향을 중국과 일본에 알리고 상호 협력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김 장관은 “이번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는 미세먼지 등 환경현안 해결을 위한 의지를 3국 간 상호 공유하고 향후 공동대응을 위한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5월 황금 연휴 당시 중국발 미세먼지 발생으로 관광객 감소와 소비감소 등의 타격을 입은 제주 관련 업계에서도 이번 회의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