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4.2℃
  • 흐림강릉 12.7℃
  • 연무서울 15.2℃
  • 대전 13.9℃
  • 연무대구 16.8℃
  • 흐림울산 17.2℃
  • 광주 14.9℃
  • 흐림부산 18.4℃
  • 흐림고창 12.9℃
  • 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13.5℃
  • 흐림보은 13.6℃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8.1℃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교통

교통량 통제로 미세먼지 저감 가능, 환경부 연구결과 발표

교통량에 따라 미세먼지와 벤젠 등 유해물질 농도가 변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수도권대기환경청과 올해 4월 24일부터 9일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일대의 교통혼잡 지역인 신촌역과 이 곳의 북쪽에 인접한 대중교통전용지구 유플렉스 광장을 대상으로 대기질을 비교 측정한 결과, 교통량에 따라 미세먼지와 휘발성유기화합물질(이하 VOCs) 등의 농도가 낮아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비교 측정은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 중 차량 운행제한 시행에 따른 미세먼지 개선·예방의 효과를 과학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추진된 것이다.


연구진은 비교측정을 위해 교통혼잡 지역인 신촌역 7번 출구 일대와 이 곳에 북쪽 방향으로 인접한 대중교통전용지구의 유플렉스 광장을 선정했다. 


분석 결과, 미세먼지의 경우 신촌역은 51.2㎍/㎥, 유플렉스는 47.6㎍/㎥ 수준으로 유플렉스가 7.0%(△3.6㎍/㎥)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생성원인 물질인 황산화물(SO2)과 질소산화물(NO2)도 각각 37.2%, 44.5% 낮아진 것으로 분석되었다.


연구진은 신촌역과 유플렉스의 대기오염이동측정차에서 이동형 성분측정기기를 활용해 미세먼지 성분농도를 비교 측정했다.


경유차에서 주로 발생되는 미세먼지(PM2.5) 성분인 질산염(NO3-)과 원소탄소(EC)는 유플렉스 주변이 신촌역에 비해 29.6%, 30.6% 낮게 분석되었다.


이번 비교 측정 결과, 교통량(차량통행량)의 감소는 직접배출되는 미세먼지(PM2.5)와 생성 원인물질(SOx, NOx, VOCs)의 배출 저감으로 이어져 대기 중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도를 낮추는데(최소 7.0%, 최대 44.5%) 효과적인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번 비교 측정은 압축천연가스(CNG) 버스와 비상 차량만이 운행 가능한 보행자 중심의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분석한 결과로 향후,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어 적극적인 교통수요관리가 시행된다면 대기질 개선효과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미세먼지와 함께 발암물질로 알려진 벤젠, 1,3-부타디엔 등의 농도를 낮추는데도(31~36%) 효과적인 것으로 분석됨에 따라 국민건강보호를 위해서는 교통수요관리가 중요한 것으로 분석된다.


김정수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교통량 관리는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인체에 치명적인 대기오염물질 농도를 낮추는데 효과적임을 알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