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0.4℃
  • 맑음강릉 14.5℃
  • 흐림서울 10.9℃
  • 흐림대전 12.0℃
  • 구름많음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1℃
  • 흐림광주 11.9℃
  • 맑음부산 14.3℃
  • 흐림고창 12.7℃
  • 제주 15.1℃
  • 흐림강화 11.5℃
  • 구름많음보은 11.3℃
  • 흐림금산 11.7℃
  • 구름많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4.4℃
  • 구름조금거제 14.9℃
기상청 제공

전기차

전기차 보급으로 소외되는 주유업계, 도정과 갈등 심화

제주도의 전기차 보급정책이 진행될 수록 점차 사양길로 접어들 수밖에 없는 기존 주유소 업계와 도정 사이의 갈등이 점점 심화되고 있다.


22일 오후 열린 「제주특별자치도 에너지 환경변화에 따른 산업별 상생 발전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에 주유소와 정비업체 등을 대표해 참가한 이들은 한결같이 제주도의 전기차 보급 우선 정책이 에너지 업계의 숨통을 조이고 있다고 호소했다.


제주도의 의뢰를 받고 한국자치경제연구원이 주관한 이날 최종보고회에서는 도내 에너지 공급과 수급체계 방안을 시작으로 친환경 에너지와 친환경 자동차의 보급에 따른 사양업계에 대한 상생 및 지원방안 등이 제시되었다.



특히 쟁점이 되었던 전기차 보급에 따라 점차 사양길로 접어들 수밖에 없는 주유소와 LPG충전소, 자동차정비업체에 대한 상생방안과 폐업 등에 대한 지원을 위해 법령제정 필요성 등이 언급되었다.


한국자치경제연구원이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기준 194개소에 달하는 도내 주유소는 오는 2018년 53개소가 감소된 137개소가 적정 수치로 나타났으며, 그 수는 점차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 한국자치경제연구원에서 최종보고회 자료를 발표하고 있다


LPG 충전소의 경우 오는 2018년까지는 현 상태를 유지할 수 있으나 이후 점차 감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보고서에서는 전기차 보급으로 인해 자연도태되거나 폐업하는 주유소와 충전소에 대한 폐업지원금 지원 필요성과 이에 필요한 법령제정 등이 기재되었다.


하지만 이 자리에 참석한 관련 업계 대표들은 크게 반발했다.


최종보고서 작성을 앞두고 마지막 가진 보고회 자리임에도 지난 중간보고회 자료와 별다른 차이가 없어 실질적인 지원책이 언급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있었으며, 시장의 자연스런 변화에 따라 전기차가 보급되고 기존 에너지 업계가 도태되는 것이 아니라 렌트카 업체에 대한 전기차 보조금 할당 등 도정의 강력한 전기차 보급의지에 따른 급격한 변화에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심지어 한 참가자는 최종보고서에서 소속 단체에 대한 폐업지원금 등의 반영이 없어도 좋으니 소비자의 선택에 따른 자연스러운 시장변화를 촉구한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 참석자들 간 많은 이견을 남긴채 최종보고회가 종료됐다


이에 대해 제주도를 대표해 참석한 각 부서 담당자들이 국가정책 흐름에 따라 추진되는 친환경 에너지 육성 및 제주도가 나아가려는 카본프리2030에 대한 설명 등을 통해 이들 참가자들에 대한 설득을 진행했으나, 당장 시장이 축소되고 있는 각 업계 담당자들을 설득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처럼 전기차 보급에 따른 기존 자동차, 에너지 업계의 반발이 계속되고 도의회에서도 이 부분에 대한 지적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가 이를 어떻게 풀어갈 수 있을지 도민사회가 주목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