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화)

  • 구름조금서울 20.6℃
  • 구름조금제주 23.0℃
  • 구름많음고산 23.4℃
  • 흐림성산 22.6℃
  • 흐림서귀포 22.8℃
기상청 제공

경제

제주특별자치도, 60개 기업 맞춤형 데이터 지원받는다

URL복사

22억7,200만원 전액 국비 지원 … 도내 기업들의 데이터 활용 저변 확대 기대

 

[제주교통복지신문=민진수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에서 추진 중인 2021년도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에 도내 60개 기업이 수요기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은 데이터의 활용의지가 있음에도 인력 부족과 비용 부담 등 열악한 상황에 의해 소외됐던 중소기업, 1인 기업, 스타트업 등의 여건 개선을 위해 공급 기업으로부터 필요한 데이터를 활용하기 좋은 형태로 제공받을 수 있도록 바우처(이용권)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제주도에는 현재 총 9개의 공급 기업이 지정되어 있다.


이번 수요기업 공모는 전국적으로 약 2.4: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수도권 1,724건, 비수도권 856건이 최종 선정됐다.


비수도권에서 제주도의 선정건수는 7%(60건)로, 비수도권 중소기업 중 제주도의 비율이 3.28%*인 점을 고려할 때 상당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사업비용 22억7,200만원은 전액 국비 지원된다.


제주도는 보다 많은 도내 기업이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지난 4월 9일 진흥원과 상호간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한편, 제주테크노파크와 연계해 설명회 및 매칭데이 개최, 수요발굴 컨설팅 추진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제주도는 이번 수요기업 대거 선정이 도내 기업들에게 데이터 활용 저변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수 있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사업성과를 토대로 데이터 활용 우수 수요기업을 선정해 표창 및 행정적 지원 등 적극적인 활용을 독려할 방침이다.


윤형석 도 미래전략국장은 “데이터바우처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생산량 증대, 신규시장개척 등 가시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기 위한 유용한 수단이 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제주 지역 기업들이 더 많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창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