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1 (토)

  • 맑음서울 -8.3℃
  • 구름많음제주 2.4℃
  • 흐림고산 2.5℃
  • 구름조금성산 0.0℃
  • 구름조금서귀포 1.9℃
기상청 제공

경제


서귀포시, 제주 지역 최초 외국인 공공형 계절근로사업 선정

 

 

[제주교통복지신문 민진수 기자] 서귀포시는 지난 6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외국인 공공형 계절근로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이에 따른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서귀포시를 포함하여 전국 18개 시·군이 선정됐으며 제주 지역에서는 서귀포시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외국인 공공형 계절근로사업은 지자체가 선정한 지역농협이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고용하고 농가와 인력을 매칭해주면 농가는 일일 단위로 농협에 이용료를 납부하는 방식으로 사업주(농가)가 장기간 고용에 따른 숙박, 숙식 등의 문제 없이 적기에 인력을 공급받을 수 있어 농가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중개수수료가 없고 단기 고용계약이 가능함에 따라 소규모 영농 농업인들에게 인건비에 대한 부담을 줄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서귀포시는 위미농협에서 운영 주체를 맡아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관리하고, 적기에 필요 농가에 인력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귀포시는 시범사업 운영 농협과 지자체를 벤치마킹하여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제주형 외국인 계절근로사업 모델을 구축하며,올해 10월 감귤 수확 농번기에 맞춰 50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받고 추후 농가 요구와 영농시기에 맞춰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존 계절근로자 사업은 132명을 초청해 농가에 지원할 예정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이번 외국인 공공형 계절근로사업을 통해 다소나마 영농기에 적기 인력 공급이 될 수 있는 발판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농업정책을 발굴하며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