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2 (일)

  • 흐림서울 -2.4℃
  • 구름많음제주 3.9℃
  • 흐림고산 3.8℃
  • 구름많음성산 2.3℃
  • 흐림서귀포 5.5℃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 환태평양공원 도시협의체 아세안으로 확장

샌디에이고 일란라엘 재단 측과 아세안지역 전략적 회원 확장 논의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환태평양평화소공원 도시협의체를 아세안 지역으로 확장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제주도는 환태평양공원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는 미국 샌디에이고 일란라엘 재단 및 관련 기관들을 잇달아 방문하며 제주의 아세안정책을 소개하고 아세안을 중심으로 한 회원 확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일란라엘 재단은 1994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시작으로 환태평양지역에 공원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으며 청년들의 공원 조성을 통해 도시 간 교류와 평화협력을 다지는 기반을 만들고 있다.


현재까지 제주를 포함해 총 7개(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미국 샌디에이고, 멕시코 티후아나, 필리핀 푸에르토 프린세사, 중국 옌타이, 대만 카오슝)의 공원이 조성돼 있다.


이번 샌디에이고 방문단은 지난 20일 샌디에이고 환태평양공원 일대에서 개최된 ‘환태평양공원 우정의 걷기대회’에 회원도시로 초청받았으며, 제주의 아세안정책 소개와 더불어 회원 확장의 비전을 제시했다.


재단의 환태평양공원 조성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칼 버그만 공동회장은 제주방문단의 참석을 환영하며 “도시협의체 활동에 있어 제주의 적극적인 리더십에 감사하며, 재단차원에서도 아세안 회원 확장과 관련해 적극 협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도 방문단은 또한 일란라엘 재단, 샌디에이고 시장 직속 자문기구인 IAB(International Affairs Board) 등을 방문해 제주-아세안플러스알파(아세안+α) 정책을 설명하고, 향후 아세안을 중심으로 한 회원 확장 계획도 설명했다.


일란라엘 재단 회원이자 IAB 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데이비드 에딕 주니어 이사는 “샌디에이고 차원에서는 인접국인 파나마시티 등을 접촉하고 있으며, 아시아 지역은 물리적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 “제주의 비전과 계획에 감사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오성율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이번 제주대표단의 샌디에이고 재단 방문을 통해 제주의 아세안정책을 공유하고 향후 아세안을 넘어 환태평양지역까지 국제관계를 확장하는 포석을 두게 됐다”며 “이를 계기로 향후 제주 주도의 국제협의체 활동이 이뤄질 수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