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2 (화)

  • 흐림서울 27.2℃
  • 구름많음제주 28.9℃
  • 흐림고산 26.0℃
  • 구름많음성산 28.7℃
  • 구름많음서귀포 28.1℃
기상청 제공

[기고] 착한기부, 모두를 위한 사회백신

김용철 서귀포시 중앙동장

찬바람이 불수록 붉은 빛깔이 더 선명해지는 열매가 있다.

 

바로 사회복지 공동모금회의 상징인 이 열매는 매년 사랑의 온도탑과 함께 도민들의 온정을 보여준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직격탄을 맞은 경제불황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매월 정기 후원을 하고있는 기부자가 있었고, 이렇게 모인 기부금은 누군가의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는 사회적 백신을 만들어냈다.

 

서귀포시 중앙동에서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적 백신의 일환으로 「우리동네 착한가게 돈쭐내기」 특수시책을 추진중이다.

 

돈쭐내기는 돈으로 혼쭐을 낸다는 신조어로 좋은 일을 한 가게의 물건을 적극적으로 소비하는 행동을 말한다. 

 

주요 내용으로는 관내 착한가게 음식점 이용객에게 분기별 경품 추천 이벤트를 통해 소정의 선물을 전달하여 착한가게 소비를 촉진 시키고, 모든 착한가게에 응원물품을 전달함으로 기부자로서 자부심을 고취 시키고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고 있다. 

 

이 시책은 소비도모 및 소소한 위로를 전달하여 신규 착한가게와 개인 기부자를 늘려나가 취약계층을 지원할 수 있는 재원을 마련하는 선순환 구조이다.

 

故 이어령 박사는 “바람은 자꾸 추워지고 길은 얼음으로 위태로운 한겨울인데도 자꾸만 높은 눈금으로 올라가는 이상한 온도계가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어느 때보다 더 얼어붙은 지금, 이웃을 향한 작은 나눔으로 1도를 올리는 “이상한 온도계 만들기”에 나부터 동참하기를 바라본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 외부 필진 기고는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