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구름많음서울 16.2℃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많음고산 17.6℃
  • 구름많음성산 14.7℃
  • 구름많음서귀포 20.1℃
기상청 제공

사회


2022년 해외로 뻗어나가는 제주해녀문화!

URL복사

제주도, 올 3월부터 제주해녀문화 해외 6개국 공동 전시사업 추진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주도는 올해 3월 멕시코 한국문화원을 시작으로 아랍에미리트, 나이지리아, 홍콩, 베트남, 영국에서 제주해녀를 주제로 해외 공동 전시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해외 주재 한국문화원을 대상으로 2022년 제주해녀 해외 공동 전시사업 참여 대상을 모집한 결과, 6개국의 한국문화원이 신청했다.


2019년 첫 전시사업을 시작한 이래 올해 가장 많은 국가에서 해녀문화 전시를 진행하게 됐다.


제주도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각국 주재 한국문화원과 사업 추진을 협의하고 있으며 제주해녀의 변천을 알 수 있는 흑백‧컬러사진, 물소중이, 물질도구 등 전시품과 소형책자, 리플렛, 엽서, 영상 등 전시 보조자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관람객이 제주해녀문화를 체험하도록 해녀 종이인형, 종이모빌 등의 소품과 도두어촌계에서 만든 테왁 브로치를 리셉션 참석 기념품으로 제공한다.


제주해녀가 직접 현지를 방문해 물질 경험담 등을 현지인에게 소개하는 방안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며 검토·준비할 예정이다.


특히 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의 한국어학과를 운영하는 영국 센트럴랭커셔대학교에서는 한국의 날 축제와 병행해 제주 해녀전시를 11월 한 달여간 개최할 계획이다.


좌임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해외공관과의 협력 전시를 통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문화를 전 세계인이 더 가깝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해 한-호주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주호주한국대사관 및 문화원과 공동으로 호주 내 3개 박물관을 중심으로 해녀문화 전시사업을 진행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진행된 제주해녀 특별전시에는 현장 관람객과 온라인 관람객 등 1만 7,000여 명이 참여하는 등 높은 관심과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