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화)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조금제주 19.6℃
  • 구름조금고산 19.6℃
  • 맑음성산 18.4℃
  • 구름많음서귀포 19.9℃
기상청 제공

정보


추석 제사상·차례상 차리는 법 '순서·주의사항·용어 총정리'

URL복사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우리민족의 대명절 추석이다. 추석을 맞아 차례상·제사상 차리는 법, 순서, 용어 등을 알아본다. 

 

◆ 제사상·차례상에 올려서는 안 되는 음식

 

제사·차례상에는 몇 가지 올려서는 안 되는 음식이 있다. 대표적으로는 복숭아가 있는데 복숭아나무는 귀신을 쫓는다는 설이 있어 제사상에 올리지 않는다. 붉은 팥도 비슷한 의미에서 쓰지 않고 팥고물 대신 흰색 고물을 사용한다. 

 

또 끝에 '치'자가 들어가는 삼치나 갈치, 참치, 꽁치 등의 생선은 흔한 생선으로 여겨져 잘 놓지 않는다. 그 대신 끝에 '어' 혹은 '기'가 들어가는 흰 살 생선을 올리는 게 정석이다.

 

◆ 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상·차례상 맨 위에 놓이는 자리는 영혼의 자리라는 뜻의 '신위'라 불린다. 제사상의 방향은 신위가 놓인 쪽을 북쪽으로 본다.

 

따라서 신위를 바라본 자세에서 오른쪽이 동쪽이고 왼쪽이 서쪽이다.

 

이어 신위로부터 제일 가까운 줄이 1열, 그 뒤로 2열부터 5열 혹은 4열이 보통이다. 주의할 점은 후손이 보는 곳부터가 1열이 아니라 신위를 모신 곳에서 가까운 곳이 1열이란 점이다. ​

 

1열은 식사류로 수저와 함께 밥과 국, 술잔, 시접과 편, 송편 등을 놓는다. 2열은 주요리로 육전, 육적, 소적, 어적, 어전 등 구이와 전을 차린다. 3열은 부요리로 육탕, 소탕, 어탕 등을 놓고 촛대도 같은 열에 둔다.

 

4열은 밑반찬류로 포, 삼색나물, 간장, 침채, 식혜 자리다. 마지막으로 5열은 과일이나 과자류, 즉 후식을 놓는다.

 

대추, 밤, 배, 감, 사과, 한과 등이 일반적이다.

 

◆ 제사상·차례상 용어

 

남좌여우(男左女右) : 산 사람의 상 차림과 반대

수저는 중앙에 놓으며, 밥은 서쪽(왼쪽) 국은 동쪽(오른쪽)에 차린다.​

 

반서갱동(飯西羹東)

남자조상의 신위, 밥, 국, 술잔은 왼쪽에 놓고 여자조상은 오른쪽에 놓는다. 남자조상은 서쪽(왼쪽), 여자조상은 동쪽(오른쪽)에 놓는다. ​

 

어동육서(漁東肉西)

고기는 서쪽(왼쪽), 생선은 동쪽(오른쪽)에 차린다. ​

 

두동미서(頭東尾西)

꼬리는 서쪽(왼쪽), 머리는 동쪽(오른쪽)으로 가도록 차린다. ​

 

생동숙서(生東熟西)

나물은 서쪽(왼쪽), 김치는 동쪽(오른쪽)에 놓는다.​

 

좌포우혜(左脯右醯)

포(북어, 대구, 오징어포)는 왼쪽에 놓고 식혜(수정과 등 삭힌 음식)는 오른쪽에 놓는다.​

 

조율이시(藻栗梨枾)

보통 진열의 왼쪽부터 대추, 밤, 배, 감 순서로 차린다.​

 

홍동백서(紅東白西)

예서에 따라 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에 놓는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