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금)

  • 구름많음서울 26.3℃
  • 맑음제주 26.5℃
  • 맑음고산 25.5℃
  • 구름조금성산 25.3℃
  • 맑음서귀포 25.5℃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특별자치도, 폭염 피해 예방대책 강력 추진

URL복사

21일 도·행정시·기상청 등 참석 대응상황 점검회의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21일 오후 도·행정시·기상청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폭염 대응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최근 들어 지역별로 폭염주의보와 경보가 발효되는 등 본격적인 무더위와 함께 평년 대비 폭염일수가 증가함에 따라 폭염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제주도는 오는 9월 말까지 산업현장 등 각 분야별로 폭염 피해 예방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냉방비 및 냉방용품 지원, 무더위 쉼터 운영, 홀로 사는 노인에 대한 안전 등을 매일 점검토록 했다.


건설공사장에 대하여도 근로자 안전관리 교육·홍보와 함께 열사병 예방 3대 수칙 이행 상황 등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안내문자를 활용해 농작물 관리요령 및 농업인 행동요령과 주의사항을 신속히 전파하고, 농가 현장지도도 강화할 방침이다.


축산농가에 대해서는 가축 폐사 예방을 위한 냉방장치·환풍기 등 축사 시설개선을 지원하고, 폭염특보 발령 시 사전 행동요령 및 가축 사양관리 등을 전파해 피해를 예방하게 된다.


야외 무더위 쉼터(정자 및 나무그늘, 공원) 등 98개소를 최대한 활용하거나 추가 지정하고, 폭염 예방물품(부채, 생수, 쿨 스카프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폭염 저감시설인 그늘막 76개소(201개소→271개소)를 추가 설치한 데 이어 수요가 증가하면 재난관리기금 지원 등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아울러 양심양산 대여소를 민원실, 읍면동 주민센터에 설치해 운영할 방침이다.


이중환 도 도민안전실장은 “온열질환자 대다수가 실외 작업장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도민과 관광객들은 폭염 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국민행동요령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7월 20일 기준 도내에서는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는 없으며, 온열질환자는 26명이 발생했다.


장소별로 보면 실외작업장 11명, 운동장·공원 4명, 길 1명, 논·밭 4명, 주거지 주변 2명, 강가·해변 2명, 실내 2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