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6.10 (토)

  • 흐림서울 27.6℃
  • 구름많음제주 29.9℃
  • 구름많음고산 26.0℃
  • 구름많음성산 23.8℃
  • 구름많음서귀포 25.4℃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 만장굴 점검 등 개방 준비 박차

세계유산본부, 16일 동굴전문가 해빙기 자체점검 및 시설정비.. 문화재청 협의 거쳐 개방시기 결정 방침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월 26일 낙석 발생으로 임시 폐쇄 중 만장굴에서 해빙기 자체 점검을 실시하고, 일부 위험요인을 제거하는 등 개방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낙석 발생 이후 안전진단 전문가 자문(‘23. 1. 31) 및 문화재청 문화재위원 자문(‘23. 2. 3.) 등을 거쳐 입구부터 계단까지 결빙으로 낙석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모든 구간에 부직포를 깔고 1일 4차례 육안 확인 및 4대의 카메라로 구간별 24시간 영상 모니터링 결과, 현재까지 낙석 등 특이사항이 나타나지 않았다.


세계유산본부는 관람객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해빙기 이후 일제 점검을 한 뒤 개방을 검토하라는 문화재청의 의견에 따라 16일 유산본부 동굴전문가 3명이 현장을 점검했으며, 일부 탈락 위험이 있는 부분을 제거했다.


현장전문가 자문 시 동굴 벽면부에서 흘러나온 물의 동결로 인한 이완으로 낙석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의견을 감안해 동굴 천정부 의심 부분을 일일이 점검하고, 흔들림이 있는 소규모 암편을 제거했다.


유산본부는 개방 전에 다시 한 번 전문가 확인 및 문화재청 협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개방시기를 결정할 방침이다.


고영만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장은 “관람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개방 전까지 불편 요소를 제거해 안전하게 개방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