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17 (목)

  • 맑음서울 16.1℃
  • 흐림제주 17.6℃
  • 흐림고산 17.1℃
  • 흐림성산 16.6℃
  • 흐림서귀포 16.9℃
기상청 제공

복지


제주도, 제83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및 추모식 거행

17일 오전 항일기념관 애국선열추모탑 광장서 기념식 및 합동추모식 거행

 

 

[제주교통복지신문 전희연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보훈청과 광복회 제주특별자치도지부(지부장 강혜선)는 17일 오전 11시 제주시 조천읍 항일기념관 내 애국선열추모탑 광장에서 제83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과 제20회 제주지역 애국선열 합동추모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조국 독립과 민족 자존을 위해 헌신한 선열들의 희생과 공헌을 기리고 자주독립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도내 주요 기관·단체장 및 광복회 제주도지부장과 광복회원, 보훈 단체장과 회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헌화·분향, 광복회 도지부장의 순국선열 추념문, 애국지사 후손의 추모헌시, 제주도지사의 기념사(대독), 광복회합창단의 독립군가 및 조국행진곡 합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오영훈 도지사는 양홍준 보훈청장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선열들의 통한과 슬픔, 수난과 희생이 조국의 희망으로 피어나 자유롭고 풍요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낸 것”이라며, “숭고한 희생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매년 11월 17일을 순국선열의 날로 지정하여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치신 순국선열들의 고귀한 헌신을 기억하고 추모하고 있다.


올해 중앙 기념식은 같은날 오전 순국선열 윤동주 시인의 시를 인용한 '나의 길 새로운 길'을 주제로,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독립유공자 유족 등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