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3 (월)

  • 구름조금서울 -0.6℃
  • 흐림제주 9.0℃
  • 흐림고산 7.9℃
  • 흐림성산 8.2℃
  • 흐림서귀포 8.3℃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세계유산본부, ‘김녕리 서문하르방당’ 제주특별자치도 향토유형유산 지정

 

[제주교통복지신문 이청 기자] 제주세계유산본부는 지난 2일 도내 돌미륵 신당의 대표적 원형인 ‘김녕리 서문하르방당’을 제주특별자치도 향토유형유산*으로 지정 공고한다고 밝혔다.

   *향토유형유산 :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것으로서, 향토의 역사적・예술적・학술적・경관적 가치가 큰 것

 

지난 10월 28일 개최된 2022년 제10차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재위원회에서 ‘김녕리 서문하르방당’의 향토유형유산 지정 신청 건을 심의해 만장일치 원안 가결로 지정 의결했다.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 김녕항 일원에 위치한 ‘김녕리 서문하르방당’은 바다에서 건져 올린 돌미륵을 신체로 당 가운데에 두고, 그 주변을 사각형 담과 원형 담으로 쌓은 형태로 보존상태가 매우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돌미륵 신앙을 전승하는 도내 다른 신당들과 비교할 때 당의 형태와 보존상태가 매우 뛰어나 경관적 가치가 크고, 설립 내력(본풀이)과 의례가 현재까지 전승되고 있어 학술 가치가 크다.

 

또한, 개인 집안의 신앙이 도 전체의 당 신앙으로 확대되는 양상을 보였다는 점에서 제주도 향토 유산으로서의 가치가 매우 큰 것으로 인정했다.

 

현재까지 지정된 향토유형유산은 총 36건으로, 제주도는 앞으로도 향토의 역사적・예술적・학술적・경관적 가치가 큰 유산을 지속해서 발굴해 지정 및 보존・관리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