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서울 -5.4℃
  • 흐림제주 6.6℃
  • 흐림고산 6.5℃
  • 흐림성산 6.1℃
  • 흐림서귀포 9.9℃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 박범계 국회의원에 명예도민증 전달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4일 오후 3시 30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전 법무부장관인 박범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 서구을)에게 명예도민증을 전달했다.


박범계 국회의원은 법무부장관 재직 시절 4·3특별법 전부개정 및 4·3 군사재판 수형인 직권재심 등 후속 조치에 노력해왔다.


특히 군사재판 수형인의 조속한 명예회복과 특별법 후속조치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지난해 11월 ‘제주4·3사건 직권재심 권고 합동수행단’을 발족했다.


그 결과 군사재판 수형인 2,530명 중 460명의 직권재심이 청구됐으며, 그 중 400명이 무죄 선고를 받았다.


이와 함께 가족관계등록부 작성·정정 및 실종선고 청구의 특례 후속조치에 대한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으로 지난해 7월부터 현재까지 214건(가족관계 50건, 실종선고 청구 164건)이 신청됐다.


이에 제주도는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헌신한 박범계 국회의원에게 감사의 의미로 명예도민증을 수여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1971년부터 도정 발전에 공로가 현저하거나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내・외국인을 명예도민으로 선정하고 있다.


2022년 10월 기준 제주 명예도민은 총 2,150명이다. 지역별로는 도외인 2,011명, 해외동포 23명, 외국인 116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