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서울 23.1℃
  • 구름조금제주 25.3℃
  • 맑음고산 24.6℃
  • 구름조금성산 24.9℃
  • 구름많음서귀포 24.9℃
기상청 제공

[기고] 아는 만큼 안심이 보인다

박주연 제주시 위생관리과

오래전부터 익숙하게 사용하고 있지만 알고 보면 꺼림직한 것들이 우리들의 생활 속에 있다. 집이나 식당에서 사용되고 있는 플라스틱 국자를 국에 넣은 채로 끓이거나 혹은 뜨거운 국에 그대로 넣어놓는 경우가 종종 있을 것이다.

 

그냥 생각해봐도 플라스틱을 뜨거운 국에 담궈 놓고 있는게 몸에 좋을 리가 없다. 그 플라스틱 성분이 국물에 우러나오고 그걸 먹는다고 생각해보면 좀 끔찍하다.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사용하는 이런 반찬통, 텀블러, 플라스틱 국자 등 식품에 사용되는 용기들이 식품용 기구인지 알고 사용하고 있을까? 아마도 아는 사람 보다는 모르는 사람들이 더 많을 것이다. 그래서 식품용 기구 구분 표시제도에 대하여 말하고자 한다. 

 

식품용 기구란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에 직접 닿는 기계·기구 등을 말하며 식품이 직접 닿는 모든 식품용 기구에는 식품용 기구표시가 필수이다. 비식품용 기구를 식품에 사용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안전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도입되었으며, 식품위생법에서 정한 기준에 따라 제조된 식품용 기구를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식품용 도안 및 단어를 표시하는 제도이다.

 

예를 들어 식품용 금속제 기구는 식품을 조리 또는 보관하는 과정에서 식품에 이행되어 섭취될 우려가 있는 중금속(납, 카드뮴, 니켈, 비소등)의 용출 규격을 설정·관리한다. 이와같이 식품용 용기 또는 기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안전기준을 정하고 있어 기준에 적합한 제품으로 안전성을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면 우리가 식품용 용기인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식품용 기구에는 식품용 단어 또는 식품용 기구 마크가 표시되어 있다. 지금 집에서 사용되고 있는 식품보관 및 요리에 사용되고 있는 용기가 식품용 기구인지 확인해보자 그리고 구매 할 때는 반드시 식품용 단어 또는 마크를 확인하자.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 외부 필진 기고는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