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조금서울 18.3℃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고산 17.5℃
  • 맑음성산 19.5℃
  • 맑음서귀포 20.8℃
기상청 제공

복지


제주도, 학대 피해 장애인 치유 쉼터 4일 개소

 

 

[제주교통복지신문 전희연 기자] 도는 인권침해 및 학대 피해로 인해 긴급 보호가 필요한 장애인을 가해자로부터 분리해 임시 보호하고 심리치료, 사회복귀를 지원하는 시설인 피해 장애인 쉼터를 4일 개소했다.

 

기존 피해 장애인 쉼터는 단기 거주시설의 부속 시설로 운영되어 왔으나, 피해 장애인의 보호에 대한 공공의 책임을 강화하고 시설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별도의 주택을 매입해 공립 시설로 설치했다.

 

또한, 입소 정원을 기존 4명에서 8명으로 확대했고, 남녀 생활공간을 분리하여 남성 장애인도 입소할 수 있게 공간을 구성했다.

 

피해 장애인 쉼터는 위치 및 연락처를 비공개로 운영하며, 장애인권익 옹호 기관이나 경찰이 현장 조사를 통해 보호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입소할 수 있다.

 

강석봉 제주도 장애인복지과장은 “그동안 쉼터 공간이 협소하고 남성 피해장애인에 대한 분리 보호가 어려웠으나, 이번에 공립 피해장애인 쉼터를 설치해 학대 피해 장애인 지원에 힘쓰는 한편, 동시에 장애인 학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제주도는 학대 피해 장애인에 대한 심리치료, 사회복귀를 위한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 4월 운영 법인을 공개 모집하여 '사회복지법인 유진'을 수탁기관으로 선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