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구름많음서울 16.2℃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많음고산 17.6℃
  • 구름많음성산 14.7℃
  • 구름많음서귀포 20.1℃
기상청 제공

[기고] 청렴으로 가는 길

URL복사

최윤미 서귀포시 대륜동주민센터

공직자의 가장 기본원칙은 청렴이다.

 

성실함, 정직함, 책임감 등이 청렴의 다른 이름으로 공직생활 내내 가깝게 따라다니며 공직자에게 요구되는 중요한 덕목이다. 

 

청렴의 사전적 의미는 ‘성품과 행실이 높고 맑으며 탐욕이 없음’으로 이는 ‘사리사욕을 멀리하고 공정하게 일을 처리하는 자세’이다. 그래서 청렴은 공직자라면 반드시 숙지고 실천해야 한다.

 

청렴과 상반되는 단어에는 ‘부패’가 있다. 부패는 ‘정신, 사상, 의식 따위가 타락함’으로 공직자라면 가장 멀리해야 하고 경계해야 하는 단어다.

 

하지만 공직자의 부패와 비리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게 현실이다. 이는 국가와 국민에게 큰 실망과 고통을 주는 결과를 초래하므로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

 

지금의 시대는 급속하게 발전하는 만큼 개인 이기주의가 팽배하고 물질만능주의가 만연함에 따라 학연, 지연 등을 이용해 이권이 개입되고 부정부패 사건들이 빈번히 일어나고 있다.

 

그렇기에 이처럼 어려운 시기일수록 공직자의 청렴의식은 더욱더 강조되어야 한다. 시시때때로 접하는 주민들과의 신뢰도 또한 거기서 출발한다고 생각된다.

 

아무리 좋은 정책을 추진한다고 해도 공정하지 못한 행정 행태를 보이는 것은 주민들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일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작은 일이라 하여도 ‘이번 한 번만’하고 그냥 넘어가 버린다면 신뢰는 그 순간 바닥에 떨어질 것이고 그것을 회복하기란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사소한 것 하나하나부터 청렴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방향을 정하고 조금씩 지켜나간다면 부패와 거리가 점점 멀어지고 청렴한 모습에 가까워질 수 있을 거다.

 

어떤 문제가 생기면 외쳐대는 일시적 구호에 그칠 것이 아니라 강한 의지를 가지고 예방하고 실천하는 행동이 뒤따라야 그토록 공직자에게 요구되는 청렴에 한걸음 가까워져 가는 길일 것이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 외부 필진 기고는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