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2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0℃
  • 흐림강릉 17.5℃
  • 연무서울 18.9℃
  • 흐림대전 18.1℃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8.5℃
  • 흐림광주 17.9℃
  • 구름조금부산 19.3℃
  • 흐림고창 17.0℃
  • 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7.6℃
  • 흐림금산 17.3℃
  • 흐림강진군 16.9℃
  • 흐림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전기차

전기차충전기 사고 발생에도 손놓은 정부, 책임은 사용자에게

전기차 충전기에 대한 관리소홀과 우천시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최근 대구에서 발생한 급속충전중 커넥터 폭발사고에 대한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충전기 관리와 사용에 대한 문제점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충전중 커넥터 폭발, 관리 소홀? 부품 불량?

얼마 전 발생한 대구 충전기 커넥터 폭발에 대해 해당 관계자 및 전문가들은 충전기 관리소홀로 인한 커넥터 균열과 빗물 유입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으리라 추정하고 있다.


즉, 사용자들의 부주의로 충전기 커넥터에 문제가 발생한 상황에서 이날 내린 비가 유입되며 사고를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 충전중 폭발한 대구환경공단 급속충전기 (출처 : 인터넷 전기차 커뮤니티)


여기에는 두 가지 문제점이 있다.


먼저 공공이 사용하는 충전기에 대한 올바른 사용과 관리방안 부제, 그리고 빗물을 막을 수 있는 가림막이 설치되어있지 않았다는 점이다.


버리듯 던지고 가는 충전기, 전담 관리인력 부족

먼저 지적해야 할 부분은 전기차가 점차 대중화되며 공용 충전기를 함부로 사용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기본적으로 공용충전기를 사용하며 지켜야 할 점은 충전기 연결부에 빗물이 유입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과, 충전 후 지정된 보관함에 커넥터를 넣는 습관이다.


전기차 보급 초기 소수의 사용자들이 서로 간의 커뮤니티를 형성하며 규율을 지켜오던 때와 달리 점차 대중화가 이루어지며 발생하는 이런 현상에 대해 사용자의 양심을 기대하기보다는 시스템적으로 규제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 사용 후 바닥에 내던져진 충전기 커넥터 (출처 : 인터넷 전기차 커뮤니티)


충전기의 관리와 유지보수에 대한 문제도 다시 한 번 돌아봐야 한다.


환경부와 각 지자체에서는 전기차 사용자들이 자체적으로 충전기를 점검하고 관리하도록 하는 서포터즈 제도를 운영중이다.


문제는 자원봉사 성격의 서포터즈 제도로는 충전기에 대한 세밀한 점검과 유지보수가 불가능하다는 점.


이에 정당한 댓가를 지불하고 관리 전담 인력을 투입해 충전기의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제도마련이 시급할 것으로 보인다.


보조금 부족으로 생략되는 비가림막, 환경공단은 갈팡질팡

충전기의 유지보수 외 또 하나 지적되는 것이 바로 우천 시 충전기와 차량을 보호할 수 있는 비가림막의 설치다.


현재 설치된 급속충전기의 경우 충전기 본체를 간신히 덮을 수 있는 정도의 가림막이 부착되어 있으며, 완속충전기의 경우 환경부 보조금 감소로 아예 가림막을 생략하는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충전기 제조사의 관계자들은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충전기와 차량 연결부를 완전히 가릴 수 있는 비가림막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 비가림막이 없어 빗물에 그대로 노출된 완속충전기


하지만 충전기 설치와 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환경공단 측은 "충전기 비가림막에 대한 규정은 해외에도 존재하지 않는다"며, "특히 완속충전기의 경우 보조금 부족할 경우 민간이나 설치 주체에서 비가림막 설치비용을 부담하면 되지 않냐"는 입장이다.


또한 "사용자들의 비양심적인, 혹은 부주의한 사용으로 충전기에 파손 등이 발생하는데 대해서는 아직 뚜렷한 대응방안은 없는 상태"라는 입장이다.


결국 모든 책임은 사용자에게

이처럼 전기차 충전기 설치와 관리에 대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상황에서 발생하는 리스크는 고스란히 전기차 사용자의 몫이다.


각 충전기 제조사들이 우천시 사용에 대한 주의점 등을 안내하고 있지만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이에 대해 업계 전문가들은 "충전기 사용 전 커넥터에 균열은 없는지, 케이블 피복이 벗겨진 곳은 없는지, 차량과의 연결부위에 빗물이 들어가지 않았는지 확인하고 사용해야 한다"며, "이 중 하나라도 이상이 있을 경우 가급적 사용을 자제하고 비오는 날에는 지붕이 있는 곳에서 충전하는 것이 좋다"는 견해를 밝혔다.


▲ 충전기와 차량을 모두 덮을 수 있는 가림막이 절실한 시점이다


제대로 된 제도 마련이 이루어지기 전까지 전기차 사용자들의 불안은 해소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