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금)

  • 구름많음서울 26.3℃
  • 맑음제주 26.5℃
  • 맑음고산 25.5℃
  • 구름조금성산 25.3℃
  • 맑음서귀포 25.5℃
기상청 제공

정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4ㆍ3 특별위원회 강철남 위원장과 김창식 의원, 양동규 작가 사진전‘터’참석

URL복사

4.ㆍ3의 전국화, 세계화를 위해 지역 예술 활성화 필요

 

[제주교통복지신문 서유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4·3특별위원회 강철남 위원장과 김창식 의원은 7월 22일 포지션민제주(제주시 삼도2동 소재)에서 열린 양동규 작가 사진전 ‘터’에 참석하여 그의 첫 제주 전시를 축하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양동규 작가는 1978년 제주에서 태어나 제주의 다양한 사회적 이슈를 통해 변화하는 제주의 본질을 직시하고 이를 시각화하는데 매진하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는 강정해군기지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섬의 하루, 잼다큐 강정 등을 연출, 제작한 바 있으며, 2019년 양동규 기획초대전‘섬, 썸’, 4·3미술제‘경야’, 4·3기억투쟁예술 타임라인전, 2017년 키워드 한국미술 2017: 광장예술-횃불에서 촛불로, 2015년 강정 기록전‘적, 저 바다를 보아라’ 등 전시를 기획하고 참여했다.


4·3특별위원회 강철남 위원장(더불어 민주당, 연동을)은 양동규 작가를 “사진과 영상을 통해 제주의 역사와 문화를 말하고 제주의 가치를 발굴하는 젊은 예술인”으로 소개하면서, “4ㆍ3의 전국화, 세계화, 그리고 미래 세대 전승이라는 과제에 대해 양 작가와 같은 젊은 예술인들의 작품 활동은 새로운 기회와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더 많은 예술인들이 다양한 작품과 전시를 통해 제주4.3과 제주에 대한 전국민의 이해와 공감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인 격려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지역공동체와 연계하여 예술플랫폼을 확장하는 등 지역예술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진전은 오는 8월 5일까지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시될 예정이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일정이 변경되거나 취소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