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2 (일)

  • 흐림서울 -2.8℃
  • 구름조금제주 1.8℃
  • 구름조금고산 2.8℃
  • 구름조금성산 0.8℃
  • 맑음서귀포 2.5℃
기상청 제공

문화·행사


서귀포시, 청소년들의 화합의 선율로 한해를 마무리하다

 

 

[제주교통복지신문 김지홍 기자] 서귀포시는 서귀포청소년오케스트라 2022 송년음악회를 오는 12월 4일 19시 30분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연주회는 선착순 무료공연으로 진행되며, 제주청소년오케스트라가 협연단체로 함께해 이정석 서귀포청소년오케스트라 지휘자와 허대식 제주청소년오케스트라 지휘자가 지휘를 맡는다.


본 공연은 서귀포청소년오케스트라와 제주청소년오케스트라의 연주가 차례로 이어진 뒤 두 오케스트라의 합동연주를 통해 아름다운 선율로 마무리 된다.


먼저 서귀초청소년오케스트라의 ‘경기병서곡’으로 화려하게 연주회의 문을 연다. 이 곡은 오스트리아 작곡가 주페가 자신의 오페라에 등장하는 주요 선율을 추려 만든 곡으로 세계 3대 서곡으로 꼽히기도 한다. 시원한 트럼펫과 호른의 울림으로 시작해 씩씩한 경기병의 행진을 방불케 하는 선율이 계속되며 연주의 흥취를 더할 예정이다.


이어 제주청소년오케스트라의 연주로 치마로사의 ‘두 대의 플루트를 위한 협주곡 사장조’를 만난다. 우아하고 화사한 선율의 악장으로 구성된 이 곡은 1793년 작곡된 곡으로, 특유의 경쾌함과 아름다움으로 후대에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공연의 마지막은 서귀포청소년오케스트라와 제주청소년오케스트라의 합동공연으로 마무리한다. 연주곡 중 ‘핀란디아’는 작곡가 시벨리우스가 1899년 핀란드에 대한 러시아의 간섭과 압제가 거세지던 시기에 언론의 탄압에 항의하는 행사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한 곡으로, 느리고 묵직하면서도 장엄한 소리로 고난의 역사와 아픔을 표현해낸다.


이외에도 네루다의 ‘트럼펫 협주곡 내림마 장조’, 베토벤의 ‘교향곡 5번 다단조 작품 67’, 웨버의 영화 ‘오페라의 유령’ 선정곡 등 다양하고 풍부한 멜로디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서귀포청소년오케스트라는 지역 청소년들의 건전한 여가 문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서귀포시에서 2011년에 창단한 단체로, 청소년들에게 악기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 정기연주회를 비롯해 찾아가는 음악회 등 다양한 연주 경험을 통해 단원들이 음악에 대한 끼와 열정을 키우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