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2 (화)

  • 흐림서울 12.9℃
  • 제주 16.9℃
  • 구름조금고산 16.9℃
  • 맑음성산 18.3℃
  • 서귀포 17.1℃
기상청 제공

경제


제주도, 상장기업과 미래산업 육성으로 경제 성장 이끈다

오영훈 지사, 경총 CEO포럼서 ‘상장기업 육성과 미래산업 성장전략’ 제시

 

 

[제주교통복지신문 민진수 기자]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2일 “튼튼한 경제 체질 구축과 성장 잠재력 향상을 위해 ‘기업하기 좋은 제주’를 조성하고, 미래산업과 기존 향토기업과의 시너지를 통해 탄탄한 산업 구조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오영훈 지사는 이날 오전 7시 30분 메종글래드 크리스탈홀에서 열린 제3회 일터혁신과 노사안정 CEO포럼에서 ‘오영훈 도정의 경제추진 방향’을 주제로 민선8기 20개 상장기업 육성·유치와 미래산업 정책을 설명했다.


오영훈 지사는 이날 ‘기업과 인재가 모이는 제주의 빛나는 미래’라는 제목으로 특별 강연을 진행했다.


오 지사는 “외부 충격에 취약한 기존 산업구조의 한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흐름을 만들고 좋은 일자리를 창출해 제주의 인재가 머물 수 있도록 해야 결국 제주지역 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면서 “최소한 상장을 할 수 있는 탄탄한 수도권 기업을 유치해 향토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는 2030을 중심으로 변화하는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세계가 주목하는 워케이션 성지로 거듭나고 있다”며 “청정 휴양자원과 스마트워크 인프라를 기반으로 기업하기 좋은 제주를 만들기 위해서 상장기업 20개 육성·유치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미래 성장동력으로 도심항공교통(UAM), 그린수소 글로벌허브 구축, 항공우주산업을 주목하고 있다”며 상장기업 육성·유치와 미래산업을 중심으로 대한민국을 이끌 담대한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그동안의 업무협약 등 정책 추진과정과 앞으로의 계획들을 자세히 설명했다.


오영훈 지사는 “건실한 도내 기업을 상장기업 수준으로 육성하고 제주가 잘하고 제주만이 할 수 있는 분야의 유망기업을 육성·유치하며, 이전기업과 향토기업이 협력해 함께 성장하는 경제 선순환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기업하기 좋은 제주는 결과적으로 도민 한 분 한 분의 삶이 빛나는 제주가 되는 도민 복지증진의 선순환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경영자총협회(회장 한봉심)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올해 3번째 개최되는 것으로, 기업경영 혁신에 대한 인식 제고와 노사협력을 통한 고용안정에 대한 이해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도내 경영계, 시민단체, 주요기관 관계자 등 120여 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