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1 (토)

  • 맑음서울 -10.3℃
  • 흐림제주 2.1℃
  • 흐림고산 1.8℃
  • 구름조금성산 0.1℃
  • 흐림서귀포 2.1℃
기상청 제공

문화·행사


서귀포시, 2022 문화도시 박람회 & 국제 컨퍼런스 성공리 개최

 

 

[제주교통복지신문 김지홍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제주특별자치도, 전국문화도시협의회가 주최하고 서귀포시, 서귀포시문화도시센터, 지역문화진흥원이 주관한 2022 문화도시 박람회·국제컨퍼런스가 전국 18개 법정 문화도시 관계자를 비롯한 국내외 관계자 7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10월 26일부터 29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성공리에 개최했다.


‘모든 도시는 문화로 특별하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박람회에서는 18개 법정문화도시 정책 전시관 및 성과 전시관과 제주특별자치도 특별전시관, 서귀포 노지문화 로컬투어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됐다.


10월 26일 개최된 문화도시 국제 컨퍼런스는 ‘문화로 지역혁신, 문화도시 미래전략과 국제협력’주제로 2개 세션과 한-영 특별 행사로 구성되어 진행됐다.


개막식 기조 강연으로 참가한 이탈리아 키에티 페스카라 대학교 교수이자 전(前) EU 문화정책자문관인 피에르 루이지 사코 교수는 “한국형 문화도시는 시민주도 공동체에 기반하여 지역행정, 문화기관 및 지역 경제발전, 사회적 응집력 등으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다”고 시사했다.


컨퍼런스 1세션은 OECD 지역경제고용개발위원회 부서장인 카렌 메과이어(Karen Maguire)의 ‘문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 활성화 전략’발표에 이어 연세대 모종린 교수가 ‘문화도시가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로컬 크리에이터 중심의 창조도시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문화적 참여와 지역 사회 혁신’을 주제로 한 2세션에서는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대(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헨리 젱킨스(Henry Jenkins) 교수가‘도시를 혁신하는 도시 상상력’이라는 주제로 시민들의 문화 참여를 통한 도시 혁신을 제시했고 제주연구원 현혜경 책임연구원은 문화적 참여로 성공한 지역사회 혁신 사례를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주요 국내·외 연사가 참가하여 종합 토론을 진행했고, 컨퍼런스의 특별 행사로 한국개별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이태준 교수의 진행으로 부평구, 수원시, 청주시, 김해시, 서귀포시 등 한국 문화도시 5곳과 에든버러(Edinburgh)와 브래드포드(Bradford) 관계자가 온라인으로 만나 도시간 소개와 교류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영국 정부는 2년마다 1개의 영국문화도시(UK City of Culture)를 지정하고 있는데 브래드포드는 2025년에 개최될 문화도시로 한국의 문화도시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10월 27일에 개최한 박람회 개막식에서는 제주 민속민요의 사전 공연이 있었고 문화도시 의장 도시인 김석기 김해시 부시장 개회사와 이종우 서귀포시장의 격려사에 이어 기관 및 유공자 표창, 제주 우담바라어린이합창단의 ‘미래세대가 전하는 메시지’공연으로 박람회의 시작을 알렸다.


2021 전국 법정 문화도시 성과 평가에서 서귀포시가 최우수‘선도도시’로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기관 대표로 수상함에 따라 법정문화도시 가운데 선도도시로서 위상을 굳건히 했다.


또한, 문화체육관광부 전병극 1차관은 축사에서 "국내 문화도시와 세계적 문화도시 간에 교류의 물꼬를 열고, 새정부 문화도시 정책의 미래전략 해법을 찾길 기대한다.”고 말하며 박람회 기대와 열기를 높였다.


서귀포시 홍보 부스는 서귀포시 105개 마을의 고유한 노지문화를 감귤 창고 분위기로 조성하여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받았으며, 1층 로비 공간에 설치된 제주 특별전시관에서는 제주 문화 콘텐츠와 예술, 제주 올레 등 웰니스 관광을 홍보하고 네트워킹 공간‘쉼팡’조성하여 서귀포 노지 감귤을 자유롭게 시식할 수 있도록 하여 관람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10월 28일 ‘문화도시를 위한 10가지 원칙’, ‘문화도시와 문화행정’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주제 워크숍에서는 18개 문화도시 센터장 및 18개 문화도시 지자체의 주무관들이 참여하여 더 나은 문화도시를 만들어 가기 위한 현장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가 됐다.


마지막 날인 10월 29일 진행된 시민 토크 콘서트에서는 ‘시민 거버넌스, 지역문제 해결, 문화도시 담론’을 주제로 문화도시 사업을 참가한 각 도시의 시민 사례를 공유했다. 청소년부터 중장년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시민 주체들이 한 자리에 모여 문화도시 사업 활동 사례를 공유하고 문화도시 참여 시민들의 깊은 공감을 이끌어내는 자리가 됐다.


이광준 서귀포시 문화도시센터장은“이번 박람회를 통해 문화적인 국제교류의 단초를 마련했으며, 박람회를 계기로 앞으로 국・내외 문화도시간 네트워크 강화 및 교류 확장을 기대한다”며 “문화도시 박람회를 통해 105개 마을이 가꾸는 노지문화 서귀포의 위상의 더욱 높아지는 계기가 됐기를 바라며, 앞으로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문화도시 서귀포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