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서울 27.1℃
  • 흐림제주 30.4℃
  • 흐림고산 25.3℃
  • 구름많음성산 23.9℃
  • 흐림서귀포 25.2℃
기상청 제공

경제


제주도, 복권기금으로 농기계 지원 강화

제주도 ·농협 협력사업 복권기금 재원 확보로 현장 수요 부응 노력

 

 

[제주교통복지신문 민진수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농협중앙회 협력사업인 농작업 편의장비 지원사업 신청이 매년 증가함에 따라 늘어나는 현장 수요를 더욱 적극적으로 충족하기 위해 올해부터 안정적인 재원인 복권기금을 확보해 지원한다.


농작업 편의장비 지원 사업은 제주도와 농협 제주지역본부 간 상호 유기적인 업무협력을 통해 5년(‘19~’23년)동안 총 216억 원(도 116, 농협 100)을 조성해 현장 맞춤 농기계·농작업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금까지(‘19~’21년) 총 사업비 180억 원을 투입해 개인 농가를 대상으로 농작업 편의장비 4,236대를, 지역 농협에는 농작업 대행(임대) 농기계 등 291대를 지원했다.


올해는 복권기금 25억 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58억 원을 투자해 편의장비 1,601대, 대행(임대)용 농기계 72대를 지원하고 있다.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농업인 등의 현장 의견(만족도 조사 등)을 반영하고 오는 10~11월 ‘23년 도·농협 협력사업(농작업 편의장비 등) 참가자에 대한 사전 신청·접수를 진행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이번 사업으로 고령농 등 취약농가의 농작업 편의성을 높이고 농업 경영비를 줄이는 등 농가의 실질소득이 증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역농협에서는 매년 약 2,500ha의 농작업 대행 및 농기계 임대를 지원하고 있으며, 시중보다 약 50% 저렴한 대행(임대) 수수료로 연간 총 6~7억 원 정도의 농업 경영비(농작업 대행 기준) 절감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중·장기적으로 도내 영세농(0.5ha 미만) 경지면적 5,754ha의 70%(약 4,000ha)까지 농작업 대행 및 농기계 임대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인수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농촌 고령화 및 인력 부족으로 농기계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농작업에 필요한 농기계 수요를 면밀하게 파악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