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서울 23.2℃
  • 맑음제주 27.3℃
  • 맑음고산 25.4℃
  • 맑음성산 25.9℃
  • 흐림서귀포 25.4℃
기상청 제공

복지


서귀포보건소, 코로나 우울 등 어려움 겪는 시민에 적극 개입

 

 

[제주교통복지신문 전희연 기자] 서귀포보건소는 코로나19 감염 후 3개월까지는 기침 등 호흡기 증상 등의 후유증이 많지만, 3개월 이후부터는 우울, 불안을 호소하는 환자가 많아진다는 분석이 등장함에 따라 그간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제한적이였던 대면 정신건강 상담 서비스를 노인대학, 경로당, 산후조리원 등 생애주기별 맞춤형 상담으로 적극 운영한다고 밝혔다.


'2021년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코로나 19 발생 초기와 비교할 때 주요 정신건강 지표인 자살생각 비율이 40% 증가(2020년 3월 9.7% → 2021년 12월 13.6%)하여 여전히 높은 수준이며, 5명 중 1명이 우울 위험으로 나타났으며, 명지병원 주최 코로나19 후유증 임상 심포지엄에서는 코로나 확진자 대상 임상적 통계를 바탕으로 코로나 이후 우울, 불안, 피로 등의 증상은 실제 뇌기능의 변화를 동반하는 정신질환이라는 견해를 제시했다.


이에 서귀포보건소에서는 정신질환을 조기발견 및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을 벗어나 마음을 회복할 수 있도록 스트레스 측정부터 1:1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며, 특히, 검사결과 불안, 우울 등으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경우에는 사후관리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방침이다.


서귀포보건소 관계자는“우울증이 일명‘마음의 감기’라고 불리지만 그만큼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고, 또 치료할 수 있다.”면서 “코로나 방역 뿐만 아니라 서귀포 시민 누구나 전문적인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으로 찾아가는 심리지원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