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많음제주 28.4℃
  • 흐림고산 28.5℃
  • 구름조금성산 28.6℃
  • 구름많음서귀포 28.1℃
기상청 제공

경제


제주특별자치도, 해양 생태계 변화 예측 가능해진다

해양수산연구원, 제주 해양환경 지속적 통합관리 데이터 구축

 

 

[제주교통복지신문 민진수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해양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제주 연안 생태계 위험을 감시하는 기반을 조성하고, 이를 국가 해양환경 관측망과 연계하는 빅데이터를 구축한다.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수산업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국립수산과학원, 해양환경공단 등 해양수산 유관기관이 보유한 해양환경 데이터를 선별·수집하는 등 제주 해양환경 통합관리 데이터 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1989년부터 2018년까지 30년간 제주 연안의 해수면은 연평균 4.26mm(제주 5.43mm, 서귀포 2.97mm)씩 상승해 전국 평균인 2.97mm를 크게 넘어섰다.


1968년부터 2018년까지 50년간 제주 인근 해역 표층 수온은 평균 1.13도 상승해 같은 기간 전 세계 평균 해수면 온도가 0.49도 오른 것에 비해 2배 이상 상승했다.


기후변화에 의한 해수온의 상승은 생물의 서식지와 이동경로를 변화시키는 등 해양생태계 기저부터 시스템 변동을 초래해 궁극적으로는 해양생태계의 변화를 야기하고 있다.


해양생태계의 변화는 수산업계의 위기로 이어지고 있으며 수산업계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서는 심도 있는 분석과 연구가 선행돼야 한다.


해양수산연구원은 다양한 제주 해양 관련 데이터를 통합해 관리하는 한편, 자체적으로 수집해 보유하고 있는 비정형데이터를 디지털화할 방침이다.


또한, 제주도 내 양식장 인근 해역에 표본어장 6개소를 선정하고 수온과 염분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측정기를 설치해 신규 데이터를 수집함으로써 양식장 주변 해양환경에 대한 분석과 연구도 수행한다.


이번 사업을 위해 해양수산연구원은 행정안전부·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주관하는 공공기관 기업매칭 지원사업 공모에 응모,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이를 통해 사업비 3억 3,700만 원을 전액 국비로 투입한다.


연구원은 공급기업인 ㈜플렉싱크와 함께 청년인턴을 채용해 데이터의 수집을 위한 자료조사, 유관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 조사 및 수집, 데이터의 전처리 및 통합 데이터 구축을 진행한다.


△어장환경 모니터링 관측 데이터 △어장 정지 관측 데이터 △해양환경 항만·연안 측정 데이터 △해수면 기상현상 관측 △해양 환경 모니터링 데이터 등 수질 등급 기준의 산출에 필요한 항목을 중심으로 데이터를 통합·관리할 전망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제주 인근 해역의 해양환경과 생태계 변화 추이를 분석하고 대응책을 마련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특히 양식장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예방·지원정책의 수립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해수온, 염분농도 등 해수 상태와 해양 생태계 간 상관관계와 요인 등이 양식 생물에 미치는 영향 등을 파악해 스마트 양식업 활성화를 통한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를 확보하는 기반도 조성하게 된다.


고형범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제주 해양환경 변화와 수산업 위기상황에서 이번 사업을 통해 제주 해양환경을 면밀히 분석․예측해 수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지원 정책의 토대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