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서울 7.9℃
  • 맑음제주 15.0℃
  • 맑음고산 14.6℃
  • 맑음성산 14.1℃
  • 맑음서귀포 14.8℃
기상청 제공

경제


제주시, 비상품감귤 유통행위 완전 차단에 총력 !

URL복사

 

[제주교통복지신문=민진수 기자] 제주시에서는 본격적인 노지감귤 출하 시기를 맞아 감귤 소비 확대 및 원활한 유통처리를 위해 11월까지 도매시장 방문ž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에 점검반을 편성하여 전국 9대 도매시장을 현장 방문해 감귤 유통실태 및 출하되는 품질 상태 등을 파악한다.


이와 함께 도매시장 현장 관계자의 반응을 청취한다.


9월 중순부터 출하되는 2021년산 극조생 감귤의 도매시장 연도별 가격은 5kg 상자당 8,236원으로, 20년산 8,589원, 19년산 8,535원 대비 각각 4% 하락했다.


반면 감귤 품위가 높은 경우 올해 최고 경매가(누계)는 5kg 상자당 30,400원 ~ 36,700원으로, 전년 30,000원~26,200원 대비 12% 이상 높게 나타났다.


특히 유라 조생 등의 일부 품종은 일반적인 극조생 감귤에 비해 현장에서 2~3배 이상의 높은 가격을 받을 뿐만 아니라 소비자의 적극적인 수요가 있는 상황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도매시장의 실태 점검 결과를 종합하여 소비자 입맛에 맞는 고품질 감귤 생산을 위한 정책 수립에 반영하고, 철저한 감귤 유통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시는 2021년산 노지감귤의 안정적인 가격형성을 위해 감귤 유통 지도단속반 운영으로 7건을 적발해 23톤의 비상품 감귤 유통을 차단했다.


아울러 올해 9월 초 적발된 극조생 미숙감귤 13톤에 대해서는 과태료 1,000만원 부과 및 고발 조치 중에 있다.


노지감귤의 경쟁 우위 점유와 고품질 과수 생산 체계 구축을 위해서는 토양피복재배지원사업 및 원지정비사업을 통해 최근 3년간 345농가ž131.6haž172억 5천 5백만원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147농가ž64haž18억 8천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