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 맑음동두천 -3.1℃
  • 구름조금강릉 -0.5℃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3.3℃
  • 맑음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5.8℃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축제

제57회 팀라문화제 개막, 원 지사 "문화를 맘껏 즐겨주길"

제57회 탐라문화제가 ‘탐라인의 삶, 제주문화 중흥’을 주제로 지난 10일 제주시 산지천 특설무대에서 개막, 오는 14일까지 5일간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펼쳐진다.


10일 저녁 8시 산지천 특설무대에서 펼쳐진 개막식 행사에 참석한 원희룡 도지사는 “탐라문화제는 제주의 대표 축제”라며 “올해는 산지천을 활용한 무대를 설치해 예술문화 공연을 펼치며 도민 즐길 거리를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지역의 문화는 주민들이 문화를 사랑하고 즐길 줄 아는가에 따라서 달라진다”며 “문화를 사랑하고 즐길 줄 아는 제주도민의 문화정신을 마음껏 펼쳐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탐라문화제는 지역주민과 청년예술인, 국내외 문화예술단체들이 함께 참여해 기원 축제, 문화의 길 축제, 제주문화 축제, 참여문화 축제 등 4개 분야 15개 테마 행사로 펼쳐진다.

 

특히 올해는 탐라문화광장의 산지천을 활용한 수상무대를 설치해 개막식과 폐막행사를 진행하며, 국내외 교류 행사와 예술문화행사 등을 이어간다.

 

참고로 탐라문화제는 지난 57년간 진행되면서 제주칠머리당굿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록되는 단초를 마련했으며, ‘멸치 후리는 노래’, ‘방앗돌 굴리는 노래’, ‘귀리 겉보리 농사일 소리’ 등이 제주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되는 등 전통 민속예술의 보존과 전승에 큰 역할을 해오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