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서울 4.6℃
  • 맑음제주 12.1℃
  • 맑음고산 13.8℃
  • 맑음성산 8.4℃
  • 맑음서귀포 11.8℃
기상청 제공

정치


제주도의회 정민구 의원, 교육청의 불통행정에 대한 날선비판

URL복사

교육청 행정사무감사 첫날, 포문을 열다

 

 

[제주교통복지신문 서유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민구의원(더불어민주당, 삼도 1․2동)은 10월 14일 도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 첫 날에 도교육청의 일방통행식 교육행정 추진방식에 대하여 날선 비판을 하였다.


정의원은 도의회의 역할이 집행부와 동반자적 관계에서 정책의 입안, 설계, 집행과정에 이르기까지 집행부가 놓치고 있는 사항들이 없도록 정책 추진의 방향성과 실적을 점검하는 역할을 한다고 강조하면서, 주요 교육현안들에 대하여 대의기구인 의회를 무시하고 일방통행식으로 추진하는 교육당국의 처사에 대하여 아쉬움을 표명하였다.


고교신설계획 단계에서 의견수렴 과정이 단 한 번도 없었다.

이런 발언의 배경에는 최근 이석문교육감이 전격 발표한 고교신설계획와 관련하여, 제주교육 역사에서 35년만에 이루어지는 고교신설에 관한 사항을 언론에 먼저 터뜨리면서 단 한 차례의 공청회나 담론도 없었고, 학교 신설의 필요성, 입지, 학교규모 등 교육 주체들과의 사전 교감 과정 한 번도 없이 서둘러 추진되고 있는 것과 관련된다.


결국 정의원은 “하나부터 열까지 돌다리를 두드리는 심정으로 추진해도 성사되기가 어려운데 이런 역사적인 교육 사안인데도 부지나 지역까지 발표하는 등 교육감이 의회를 무시하고 있다.”고 하면서, 관계 공무원들의 업무 추진 방식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지난 회기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산업재해 예방 및 안전보건 관리에 관한 조례」를 대표발의하여 교육청의 안전보건 관리 조성을 평소에 강조하고 있는 정 의원은 최근 제주시 모 사립중학교에서 발생한 음식물 감량기 사고와 관련해서 안전보건교육은 물론 학교급식실 조리종사원의 폐질환 검사까지 공사립간의 차별을 두는 점을 지적하면서, 도내 모든 학교 급식실의 조리종사원에 대한 폐질환 검사를 연내에 시행할 것을 요구하였다.


한편 지난 행감에서부터 음식물 감량기의 여러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있는 정의원은 내구연한이 되었을 때에 음식물 감량기의 렌탈 방식 도입을 비롯하여, 지하에 위치한 학교급식실의 환경 문제를 속히 개선할 것을 제안하는 등, 학교현장의 산업안전에 대하여 집중적으로 지적하고 있다.



배너